작성일 : 10-01-13 13:56
한국계 최초 美 주방위군 장성 탄생
 글쓴이 : happy
조회 : 391  
[한국계 최초 美 주방위군 장성 탄생]
한국계가 처음으로 미국 주 방위군의 별을 달았다.
하와이 주 공군방위군(Hawaii Air National Guard) 소속 조지프 김(49) 대령이 지난 8일 준장으로 진급하면서 154 전투비행단 사령관에 임명됐다.

김 준장은 1904년 하와이 초기 한인 이민자의 3세로, 미주 한인 이민역사 100여년 만에 첫 한국계 장군을 배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12일 하와이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1982년 미 공군사관학교를 졸업한 김 준장은 11년간 KC-135 공중급유기 조종사로 복무하다 1993년 하와이 최초의 공중급유 중대 창설을 돕기 위해 하와이 주 방위군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 후 2005년 7월 대령으로 진급했고 지난해 6월부터 전임 사령관의 전출로 1천900명의 장병이 소속된 154 전투비행단의 사령관 직무대행을 맡아오다 이번에 사령관에 올랐다.

김 준장은 와이오밍 주에서 아버지 데이비드 김(81) 씨와 일본계 어머니 낸시 김(76) 씨 사이에서 2남 1녀중 장남으로 태어났고, 텍사스와 일본, 워싱턴 D.C. 등지에서 자랐다.

하와이 이민 2세로 현재 라스베이거스에서 사는 데이비드 김 씨는 미 육군과 공군에 복무했고 김 준장의 장인도 미군에 근무했던 군인 가족이다.

지난 8월 주 청사에서 열린 장군 진급식에서 김 준장은 "일부 사람은 가족을 이유로 군 복무를 하지 않지만, 나의 가족은 내가 군 복무를 하게된 동기"라고 말했다.

김 준장은 부인 킴벌리 씨와의 사이에 세 딸을 두고 있다.

bondong@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최재석 특파원

2010.01.13 06:01:30 입력, 최종수정 2010.01.13 09:5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