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9-22 16:14
POSTECH 차형준 화학공학과 교수팀과 임신혁 생명과학과 교수팀과 공동으로, 표적부위 항체 전달 항암 면역치료 플랫폼 개발 , 홍합 접착력으로 암 치료한다
 글쓴이 : happy
조회 : 3  
POSTECH 연구진이 홍합의 접착력으로 암치료 국소적 항체전달 플랫폼 이뮤글루(imuGlue)를 개발했다.<사진=POSTECH 제공 >
홍합의 강한 접착력으로 암을 치료할 수 있는 면역치료기술이 개발됐다.

POSTECH(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무환)은 차형준 화학공학과 교수팀과 임신혁 생명과학과 교수팀과 공동으로 표적 부위에 효과적으로 항체를 전달할 수 있는 혁신적인 항암 면역치료 플랫폼 '이뮤글루(imuGlue)'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면역치료요법 중 항체치료는 인공적으로 만든 항체를 인체에 투여해 면역체계를 조절해 치료하는 방법이다. 항암치료에서는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세포를 더욱 활성화해 효과를 높일 수 있어 선진적인 항암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정맥주사로 온몸에 투여하도록 하는 기존 기술은 많은 양의 항체를 지속적으로 투여해 정상 세포나 조직에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과도한 면역반응을 일으켜 자가면역질환을 불러올 위험도 있다. 표적 부위만을 골라 치료하는 국소 치료는 혈액 등에 의해 대부분의 항체가 표적 부위 밖으로 흘러나가며 너무 적은 항체만 남게 되어 치료효율이 크게 떨어지는 문제를 지니고 있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뮤글루는 수분이 많은 체내 환경에서도 표적 부위에 치료용 항체를 장기간 머물 수 있게 한다. 암세포가 있는 환경에 선택적으로 반응해 항체를 방출함으로써 항암 면역치료의 효율을 극대화하고, 전신 치료의 부작용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

이 외에도 연구팀은 화학치료요법에 사용하는 약물 이뮤글루 병합치료를 통해 높은 효율의 항암 면역치료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뮤글루가 점액 분비가 많은 점막이나, 체액, 혈액이 많은 체내의 수중환경에서도 섞이거나 특성이 사라지지 않는 장점이 있어 주사, 스프레이형 분사 치료법 등에 활용할 수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형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홍합접착단백질을 이용한 최초의 면역치료법"이라며 "혁신적인 치료용 항체 전달 플랫폼으로 다양한 면역치료에 성공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내용은 바이오소재 학술지 '바이오머티리얼스'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