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9-19 11:00
김치연 하치형 위생안전성분석센터 박사팀, 광촉매 기반 자외선 발광다이오드 처리 기술 개발 , 빛으로 공기 중 노로바이러스 99% 제어한다
 글쓴이 : happy
조회 : 4  
김치연이  광촉매 기반의 자외선 발광다이오드(UV-LED) 처리 방법을 이용해 공기 중 에어로졸 형태의 노로바이러스 감염원을 제어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사진=김치연 제공 >
급성 위장염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가 공기 중 에어로졸 형태로 전파되지 않도록 99.9% 제어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는 하치형 위생안전성분석센터 박사팀
광촉매 기반의 자외선 발광다이오드(UV-LED) 처리 방법을 이용공기 중 에어로졸 형태의 노로바이러스 감염원을 제어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는 급성 위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한 종류다. 열에 취약하지만 김치의 경우 별도의 살균공정 없어 식중독 사고 발생 원인으로 지목되곤 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사람간 전파가 가능하며  에어로졸에 의한 전염도 가능해서 2차 감염을 일으키기가 쉽기 때문에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 1~5마이크로미터(µm) 크기의 노로바이러스 입자가 포함된 에어로졸을 공기 중으로 분사시키고 이산화티타늄-산화구리 광촉매 필터 표면에 흡착시킨 뒤, UVA-LED 광원을 조사함으로써 노로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에어로졸 형태의 노로바이러스를 약 99.9%까지 제어했다. 

연구관계자는 "김치 제조 현장에서 공기 중 전파 가능한 노로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차단해 김치의 위생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아가 에어컨 및 공기청정기 필터 등 공기 순환장치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결과는
종합환경과학지(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