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7-30 16:19
이우훈 교수 연구팀, 소리증강 입힌 팔찌 '사운드웨어' 선보여 , "소리를 갖고 논다?"···KAIST, 아동용 웨어러블 개발
 글쓴이 : happy
조회 : 3  
KAIST는 이우훈 교수 연구팀이 소리 증강 기술을 더한 팔찌형 웨어러블 기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사진= KAIST >
어린이가 소리를 만들고 교환하며 놀이를 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가 개발돼 주목된다.

KAIST(총장 신성철)는 이우훈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연구팀웨어러블 기기에 소리 증강 기술을 접목, 아동의 놀이 경험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팔찌형 웨어러블 기기를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팔찌형의 웨어러블 기기는 어린이가 소리를 자유롭게 해석해 마음껏 상상을 펼칠 수 있게 놀이에 소리증강 기술을 적용했다. 어린이가 소리를 탐색하고 선택할 수 있다. 팔찌 형태로 기기의 이름은 '사운드웨어(SoundWear)'.

사운드웨어는 일상소리와 악기소리 등 구성된 비음성 소리를 주요 소리 증강 자료로 활용했다. 이를 통해 기기를 착용한 어린이들이 팔레트상에 올려진 다수의 소리 유닛에 기기를 올려 소리를 탐색하고 원하는 소리를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또 팔을 흔들어 소리를 내면서 여러 기기간 소리를 교환할 수 있다.

연구팀에 의하면 일상 소리는 어린이들이 사물과 상황에 대한 상상으로 소리가 없는 야외놀이와 차별화된 놀이 행동을 보였다. 악기 소리는 어린이가 소리 증가의 특성에 집중, 이를 새로운 놀이 요소로 활용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 소리 증강을 탐색하고 선택하는 디자인을 통해 어린이가 소리의 소유감을 느끼고 이를 보상으로 적극적인 놀이 활동을 수행하는 것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번 성과로 기존 모바일 스크린 기반의 시각증강 기술보다 더 창의적이고 탐색적인 방향으로 어린이의 놀이, 교육을 이끄는데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제1 저자인 홍지우 박사과정 학생"어린이들이 주도적으로 소리증강을 야외놀이에 접목하면서 자신들만의 놀이를 만들기 위해 탐색하고 상상하고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그동안 긍정과 부정 즉, 양면적 시각이 존재해왔던 디지털 기술이 적절한 디자인에 따라서 아이들의 창의적·사회적 놀이경험을 위해 충분히 활용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우훈 교수도 "아동용 놀이용품과 각종 기기를 제작하는 엔지니어와 디자이너 뿐 아니라 아이들에게 디지털 기술을 어떻게 제공하고 활용해야 하는지 궁금하게 여겼던 부모와 교육자에게도 흥미로운 정보이자 이에 관해 본격적인 논의의 필요성을 제기한 연구"라고 이번 연구의 의미를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 분야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제1저자로는 홍지우 산업디자인과 박사과정생이 참여했다. 홍 박사과정생은 지난 6일 열린 국제학술대회 'ACM DIS (Designing Interactive Systems) 2020'에서 논문을 발표, 우수논문상인 어너러블 멘션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