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7-21 12:54
GIST 이윤호 지구·환경공학부 교수팀, 먹는 물에서 항간질성 의약품 검출 , 식수원에 간질 치료제 왠말? "원인은 생활하수"
 글쓴이 : happy
조회 : 4  
우리가 먹고 쓰는 수돗물에 독성 가능성을 지닌 부산물이 존재할 수 있다는 가설이 사실로 규명됐다. 원인은 우리가 쓰고 버리는 생활하수 속에 있었다. 의약품과 인공합성 화합물이 염소 수처리과정에서 변환돼 수질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GIST(광주과학기술원·총장 김기선)는 이윤호 지구·환경공학부 교수팀이 부산 수질연구소와 함께 의약품 '가바펜틴'국내 물 원수에 존재하며, 염소 수처리 과정에서 독성 가능성을 지닌 부산물로 변환돼 수돗물에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가바펜틴은 간질 치료제 의약품으로 널리 사용된다. 국내 및 국외 하수 및 상수원에서 빈번하게 검출되고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국내 낙동강 유역의 하수 유출수와 낙동강 물에서 '가바 펜틴'을 광범위하게 검출했다. '가바펜틴'은 낙동강 하류에 위치한 정수장 원수에서도 검출됐으며, 염소 수처리 과정에서 '가바펜틴'이 빠른 시간 내에 다른물질(가바펜틴-니트릴)로 변환되는 현상을 확인했다. 이 물질은 정수장의 후속공정에서 대부분 제거돼 무해한 수준으로 농도가 저감됐지만 추가적인 독성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윤호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는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사용되는 의약품과 인공 합성 화합물이 수처리 공정에서 변환되어 먹는 물 수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미량으로 존재하는 오염물질이라도 수환경에서 어떻게 이동하고 변환하는지에 대한 후속 연구를 통해 지속적인 관리 방안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Water Research에 지난 8일자 온라인 게재됐다. 

GIST가이윤호 지구·환경공학부 교수팀이 부산 수질연구소와 함께 의약품 '가바펜틴'이 국내 물 원수에 존재하며, 염소 수처리 과정에서 독성 가능성을 지닌 부산물로 변환돼 수돗물에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 발견했다. <사진=GIST 제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