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5-28 15:38
KAIST, 플라크 표적치료 新 약물전달 기술 개발, 나노기술로 동맥경화증 효과적으로 치료한다
 글쓴이 : happy
조회 : 3  
박지호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죽상 동맥경화증 치료를 위한 체내 약물전달 기술을 개발했다.<사진=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나노기술을 이용해 만성 혈관염증 질환인 '죽상 동맥경화증'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KAIST(총장 신성철)는 박지호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연구팀죽상 동맥경화증 치료를 위한 체내 약물전달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제어 방출 저널'에 지난 3월 10일자로 게재됐다. 

죽상 동맥경화증은 혈관 안쪽에 콜레스테롤과 같은 지방질로 이뤄진 퇴적물인 '플라크'가 쌓여 혈류 장애를 일으키는 만성 혈관염증질환이다. 플라크가 혈관을 막으면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각한 병을 유발한다. 

이 질환은 스타틴을 경구 투여하는 약물로 치료하는데,  혈액 내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춰 더이상 콜레스테롤이 플라크에 쌓이지 않도록 돕지만 이미 형성된 플라크를 제거하는데는 한계가 있다. 환자들은 평생 스타틴을 복용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박 교수팀은 콜레스테롤과 결합해 스타틴을 녹인다고 알려진 일종의 당 화합물인 '사이클로덱스트린'을 연구에 사용했다. 연구 결과 사이클로덱스트린을 약 10 nm(나노미터) 크기의 폴리머(polymer) 나노입자 형태로 제조, 정맥 주입을 하면 기존 사이클로덱스트린보다 약 14배 효과적으로 플라크에 축적돼 보다 효과적으로 플라크를 제거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은 귀 내이의 유모세포(hair cell)를 손상시켜 청력손실을 일으킨다고 알려진  사이클로덱스트린이 폴리머 나노입자 형태로 제조하면 체내분포양상을 변화시켜 귀 내이에 잘 축적되지 않기 때문에 청력손실을 방지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 외에도 혈관을 좁게 만들었던 주요 원인인 염증성 대식거품세포를 줄이는 현상도 찾아내고 사이클로덱스트린과 스타틴의 동시 전달이 효과적이라는 것도 규명했다. 

박지호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계기로 평생 약물을 복용해야 하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ˮ며 "종양 치료를 위해서 주로 개발되었던 약물전달 나노 기술이 전 세계 사망원인 1위인 심혈관질환을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음을 보여준 연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