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3-14 16:40
UNIST 이상영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팀, 칩 형상 마이크로슈퍼커패시터 통해 초소형 전원 시스템 완성, 어디서든 IoT···지문만큼 작은 전원 개발
 글쓴이 : happy
조회 : 18  
이상영 UNIST 교수팀이 전자 부품과 일체화할 수 있는 칩 형상의 마이크로슈퍼커패시터를 개발했다.<사진=UNIST 제공 >
사람 지문 폭만큼 작은 초소형 슈퍼커패시터가 개발됐다. 크기가 작아 전자칩에 일체화 할 수 있고, 각 부품에 적용도 가능해 독립적 구동을 통한 사물인터넷 시대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UNIST(총장 이용훈)는 이상영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팀전자 부품과 일체화할 수 있는 칩 형상의 마이크로슈퍼커패시터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제작과정을 프린팅 공정으로 단순화하고, 프린팅 정밀도를 높여 부품 손상 없이 일체형 초소형 전원 시스템을 완성했다.

슈퍼커패시터는 탄소소재 활성탄에서 전자가 붙고 떨어지는 현상을 이용해 전기 저장하고 이를 사용하는 장치다. 리튬을 쓰는 이차전지에 비해 출력이 크고 수명이 긴 장점이 있다. 특히 반도체 제작 공정을 통하면 초소형화도 가능해 IoT 기기나 입는 전자기기(wearable device) 등에 적합하다. 초소형 슈퍼커패시터를 전자 부품에 직접 연결해 '전원 일체형 전자기기'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반도체 제작 공정 중 발생하는 열이나 화학물질에 의해 전자 부품이 손상될 우려가 있어 전자 부품에 직접 슈퍼커패시터를 결합하기는 어려웠다. 잉크젯 프린팅으로 전자부품 위에 슈퍼커패시터를 결합하는 방식도 정밀도가 떨어지는 한계가 있었다.

이 교수팀은 전기수력학 프린팅 기법을 이용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정전기적 힘으로 잉크가 번지는 현상을 줄여 정밀도를 높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기법을 이용해 동전보다 작은 칩(0.8cm x 0.8cm) 위에 전지 36개를 만들고, 직렬 연결하는 데 성공했다.

이 전지들은 80℃의 온도에서 잘 작동해 실제 전자 부품의 작동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열도 견딜 수 있다. 또 이 전지들은 병렬이나 직렬로 자유롭게 연결 가능해 소형기기에 맞춤형 전원 공급이 가능하다.

이상영 교수"IC칩처럼 좁은 기판 위에 전지를 고밀도로 집적함으로써, 공간 제약 없이 전지 성능을 자유롭게 조절 가능한 기술"이라며 "좁은 공간에 전지를 집적하는 기술은 슈퍼커패시터뿐 아니라 다른 전기화학 시스템과 장치에 확장 적용 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미국과학진흥협회(AAAS)가 발행하는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지난 6일자로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