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11-21 11:26
한의학연 박건혁 한약자원연구센터 연구팀, 선퇴 추출물에서 파킨슨병 억제 효과 규명 , 매미허물로 '파킨슨병' 치료 가능성 열다
 글쓴이 : happy
조회 : 7  
동의보감에 기록된 동물성 약재 선퇴(매미허물) 추출물에서 파킨슨병 개선 효과와 작용기전이 규명됐다.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박건혁 한약자원연구센터 연구팀선퇴 추출물에서 파킨슨병 억제 효과를 세포 및 동물실험으로 확인하고 작용기전을 과학적으로 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산화의학과 세포수명' 최신호에 게재됐다.

파킨슨병은 대표적인 신경퇴행성 질환이다. 신체 떨림 및 경직, 느린 운동, 자세 불안정 등의 증상을 동반하며 60세 이상 인구에서 발병률이 높다.

연구팀은 파킨슨병 치료 물질을 찾고자 동의보감에 기록된 약용곤충들에 주목했다. 그 중 경련·경직에 대한 효능이 기술된 약재 선퇴를 선정하고 세포 및 동물 실험을 통해 파킨슨병 치료 효능과 기전을 과학적으로 확인했다.

연구팀은 선퇴 추출물을 파킨슨병 유도 실험 마우스에게 5일간 경구투여했다. 먼저 선퇴 추출물의 파킨슨병 운동장애 개선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진행한 실험에서 운동기능이 최대 4배까지 향상된 것을 확인했다. 이는 파킨슨병 치료물질인 로피니롤을 투여한 양성 대조군에 비해 높은 효능이라는 설명이다. 

또 선퇴 추출물은 파킨슨병으로 감소된 도파민 수치도 3배 가량 증가시켜 정상수준으로 회복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박건혁 박사"파킨슨병을 포함한 뇌신경계 퇴행성 질환에 대해 곤충자원 활용한 예방 및 치료연구를 더욱 심화·확대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