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3-07 17:02
IBS 김대식 연구위원 연구팀, 아데닌 염기만 찝어 바꾸는 염기교정 가위 정확성 밝혀 , 교정 염기 '콕' 짚는 유전자 가위···난치성 질환 치료↑
 글쓴이 : happy
조회 : 4  
최신 유전자 교정기법인 '염기교정 가위'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킬 방법이 나왔다.

IBS(기초과학연구원·원장 김두철)는 유전체 교정 연구단이 DNA 염기 중 아데닌 염기만 바꾸는 '아데닌 염기교정 유전자가위'의 정확성을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아데닌 염기교정가위의 개념 및 작동 원리. <사진=IBS 제공 >아데닌 염기교정가위의 개념 및 작동 원리. <사진=IBS 제공>

생명체 정보를 모두 담은 DNA에는 4개의 염기가 서로 쌍(아데닌-티민-시토신-구아닌)을 이뤄 만든 서열로 구성돼 있다. 염기교정 가위는 단일 염기 하나만을 바꿀 수 있는 인공제한 효소다. 2017년 학계에 보고된 아데닌 염기교정 가위는 아데닌을 구아닌으로 바꿀 수 있다. 

염기교정 가위는 난치성 유전질환 연구와 치료에 진전을 가져올 도구로 주목받고 있다. 대부분의 유전질환이 단일 염기의 문제로 발생하기 때문에 발병기전이나 치료법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유전자 교정기법으로 활용되려면 정확성 규명이 선행돼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표적 위치에서 정확하게 작동하는지, 의도치 않은 곳에서 오작동하지는 않는지 확인하고, 정확성을 개선하는 연구가 뒷받침돼야 한다. 

IBS 연구진은 인간 유전체 DNA에 유전자가위를 처리한 뒤 처리 전과 후를 비교하는 절단 유전체 시퀀싱 기법을 변형해 정확성을 파악했다. 기존에는 DNA 두 가닥 절단이 유도돼야 했기에 이번 연구에서는 한 가닥만 자르고 염기교정 가위에서도 작동할 수 있도록 특정 효소(이노신 특이적 절단 시약)를 추가했다.

실험 결과 아데닌 염기교정 가위는 인간 유전체 32억 개 중 평균 60곳에만 변이를 일으키는 것을 확인했다. 나아가 연구진은 아데닌 염기교정 가위의 정확성을 높이는 방법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먼저 교정할 염기를 찾아가는 가이드 RNA 말단에 구아닌 염기를 추가해 길이를 조절하는 방식은 표적 위치에서 작동 효율을 높이고, 오작동할 확률을 낮출 수 있다고 소개했다. 또 정확성이 높다고 알려진 스나이퍼 유전자가위로 아데닌 염기교정 가위를 만들면 오작동 확률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아데닌 염기교정 가위를 DNA에 싣지 않고 탈아미노효소와 가이드RNA를 혼합한 형태로 세포에 직접 전달하는 방식도 정확도를 향상시켜 표적 위치만 자를 수 있음을 입증했다. 

왼쪽부터 김대식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연구위원(제1저자), 김다은 서울대 화학부 박사과정(제1저자), 김진수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수석연구위원(교신저자). <사진=IBS 제공 >왼쪽부터 김대식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연구위원(제1저자), 김다은 서울대 화학부 박사과정(제1저자), 김진수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수석연구위원(교신저자). <사진=IBS 제공>

연구진은 "염기교정 가위의 정확성이 입증된 만큼 이를 활용해 단일 염기 변이를 유도하거나 교정해야 하는 유전자·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고부가가치 농축산물 품종 개량 등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에 5일 게재됐다.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은 지난해 4월 아데닌 염기교정 유전자가위로 동물의 특정 유전자 염기를 바꾸는데 최초로 성공해 같은 학술지에 연구성과를 게재한 바 있다. 2015년에는 3세대 유전자가위인 '크리스퍼 Cas9', '크리스퍼 Cpf1', 시토신을 티민으로 바꾸는 '시토신 염기교정 가위'의 정확성을 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