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1-05 17:22
배종욱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 향후 '청정에너지 석유화학 중간체 합성 기술'에 활용 예정
 글쓴이 : happy
조회 : 16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청정연료를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배종욱 성균관대학교 교수 연구팀이산화탄소로부터 유용한 석유화학 중간체를 생산하는 화학 공정 기반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석유자원의 고갈과 지구온난화의 심화가 이뤄지면서 이산화탄소 제거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이산화탄소로부터 메탄올, 디메틸에테르 등의 중간체를 거쳐 다양한 석유화학 원료를 합성하는 촉매기술이 연구돼 왔지만, 아직 촉매가 비활성화되면서 효율이 저하되는 문제가 있었다.

배종욱 교수 연구팀알루미나와 구리 나노구조가 합성된 촉매를 개발해 이산화탄소에서 디메틸에테르를 합성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5~8나노미터의 기공이 규칙적으로 세공된 알루미나가 구리의 열적 안정성을 향상시켜 고온·고압의 반응조건에서도 촉매가 안정적이었다.

나아가 연구팀은 구조적으로 안정한 촉매를 제조해 벤젠, 톨루엔 자일렌 등으로부터 석유화학 기초유분을 합성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배종욱 교수"연구는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전환하는 안정화된 고효율 촉매기술"이라며 "향후 청정에너지, 석유화학 중간체를 합성하는 기반 기술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