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1-05 15:51
올해의 ADD인 이종한·KAIST인 이정호
 글쓴이 : happy
조회 : 15  
KAIST와 ADD가 각각 2018년 한해 동안 우수한 연구실적으로 기관을 빛낸 연구자를 시상했다. 

KAIST(총장 신성철)는 이정호 의과학대학원 교수 '2018년 올해의 KAIST인'에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정호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사진=KAIST 제공 >이정호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사진=KAIST 제공>
'올해의 KAIST인 상'은 한 해 동안 국내외에서 KAIST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탁월한 교육·연구실적을 낸 인물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지난 2001년 처음 제정된 이래 올해 18회째를 맞는다. 

수상자는 후천성 뇌 돌연변이에 의한 난치성 뇌전증의 발생 원리와 치료법을 최초로 규명한 연구 성과를 네이처 메디슨(Nature Medicine)지에 2015년, 2018년에 게재했다.

난치성 뇌전증의 유전 병리학적 진단기준을 세우는 세계 뇌전증학회 핵심위원으로 참여해 국제기준 확립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해 8월에는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 돌연변이가 암 부위가 아닌 암에서 멀리 떨어진 뇌실하영역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을 규명해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논문을 게재했다.

최근에는 난치성 뇌질환 신약개발 바이오벤처 회사인 '소바젠(대표 김병태)'을 설립해 난치성 뇌전증과 교모세포종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이정호 교수는 "KAIST인이라면 누구나 최고의 명예로 생각하는 상을 받게 돼 개인적으로 영광"이라며 "각종 난치병 원인을 규명하고 새로운 치료법 개발 연구로 인류의 건강한 삶을 구현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ADD(소장 남세규)는 지난해 12월 28일 대전 본소에서 이종한 수석연구원에게 2018년 '올해의 ADD인' 상을 수여했다. 

'올해의 ADD인'상은 ADD에서 20년 이상 근무하고 국방과학기술 연구개발에서 성과를 낸 연구원에게 시상하는 국방R&D 분야 상이다. 지난 2002년부터 시작해 올해가 17번째다. 

수상자는 지난 1979년 ADD에 입소한 이래 40여년 동안 유도무기체계 개발 전문가의 길을 걸어왔다. 백곰 개량형을 시작으로 현무 대지유도무기, 홍상어 장거리대잠어뢰, 2.75인치 유도로켓, 130mm 유도로켓 등 다수 개발 사업에 참여했다. 

이 과정에 한국형 수직발사체계 표준 모델과 함대함 유도무기의 모듈형 발사통제장치 등을 개발해 유도무기가 방산 수출 경쟁력을 갖추는데 공헌했다. 

사업책임자를 맡았던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匕弓)'은 우수한 성능과 높은 가격 경쟁력을 갖춰 해외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종한 수석연구원"수상은 그동안 2.75인치와 130미리 유도로켓 사업을 함께한 동료 연구원과 방위산업체 관계자 덕분"이라면서 "ADD 발전과 방산수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해의 ADD인상을 수상한 이종한 수석연구원(오른쪽)이 남세규 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ADD 제공 >올해의 ADD인상을 수상한 이종한 수석연구원(오른쪽)이 남세규 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ADD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