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2-04 13:33
이남호 원자력연 박사팀 개발···기술이전에도 성공 , 방사선 분포 입체적으로 확인···탐지기술 발전
 글쓴이 : happy
조회 : 9  
국내 연구진이 방사선 탐지 3차원 영상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직무대행 백원필)은 이남호 방사선기기연구부 박사팀이 3일 공간 내 방사선원의 '정밀 거리측정'이 가능한 방사선 3차원 영상 장치를 개발했다고 이날 밝혔다.

방사선 영상 장치는 높은 투과력의 고에너지 전자기파인 감마선 센서를 이용햐 방사선의 분포를 탐지하는 장비이다. 주로 원자력발전소나 방사선 조사시설과 같은 방사선 이용 작업장의 안전성 조사에 사용된다.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기존 2차원 탐지 영상 장치의 평면 시각화 기술을 3차원 공간으로 입체화 한 것이다.

지금까지 쓰인 2차원 영상화 기술은 감마선 센서의 단선 이미지로 인해 중간 장애물을 극복하지 못하고 완전한 시현이 불가능하다는 제약이 있었다.

반면 연구원에서 공간 영상화를 위해 독자 개발해 적용한 '방사선 매핑(mapping) 기술'은 감마선 센서의 좌·우 스테레오 이미지를 이용해 장애물에 구애받지 않고 측정 위치로부터 방사선의 발생 거리와 분포 정도를 측정할 수 있다.

이남호 박사팀의 기술 개발은 방위사업청 우수과제상 수상과 기술이전 성과로도 이어졌다. 
 
지난 6월에는 국방 분야 통신장비 생산기업 에이치케이씨(대표 정재하)1억 6000만원의 정액기술료와 향후 10년간 매출액의 5%를 경상기술료로 받는 조건으로 기술이전 협약도 체결했다.

에이치케이씨는 방사선 탐지 3차원 영상화 기술을 우리 군의 방사선 탐지·측정기에 적용해 장비 성능을 향상시키는 등 국방력 개선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남호 부장"이번 기술 개발은 방사선 기술의 탐지 범위를 평면에서 공간으로 확장시킨 성과"라며 "기술 상용화로 현재 방사선 종사자와 이용자의 오염 안전성을 제고하고, 원자로나 방사선 이용 시설의 시설·부지 제염 현장 등에도 쓰일 수 있도록 기술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사선 탐지 3차원 경보 가시화 시스템.<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방사선 탐지 3차원 경보 가시화 시스템.<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