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2-03 13:18
원자력연 임재청 박사 연구팀이 충북대학교 동물의료센터와 공동 연구, 국내 1호 동물용 방사성의약품 성공
 글쓴이 : happy
조회 : 8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동물용 방사성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성공하고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동물용 방사성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성공하고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동물용 방사성 치료제를 개발해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임재청 박사 연구팀이 충북대학교 동물의료센터와 공동 연구고양이 갑상샘 항진증 방사성 치료제 '싸이로키티(thyrokitty)’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팀은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에서 생산하는 방사성 동위원소 요오드(I-131)를 고양이 치료에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고양이 갑상샘 항진증(갑상선기능항진증)도 사람의 경우와 비슷하다. 비대해진 갑상선에서 호르몬이 과잉 분비돼 발병하는 질환으로 심혈관 장애를 포함해 거의 모든 장기에 영향을 준다. 악성 종양을 동반하기도 한다.

8살 이상의 고양이에게 흔히 발생하며 10살 이상의 경우 10마리 중 한마리 이상이 걸리는 가장 흔한 고양이 질환이다.

그동안 약물을 투약하거나 갑상선 제거를 위한 외과 수술이 동반돼 보호자와 반려동물 모두에게 부담스러운 치료법이었다.

연구팀이 개발한 치료제는 1회 투여로 치료가 가능하고 갑상샘 항진증을 앓는 고양이 대부분에 적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요오드 방사성치료제는 그동안 반려동물 선진국에서는 1979년부터 사용돼 왔다. 하지만 비용이 비싸고 국내에서는 동물에게 방사성 치료를 할 수 있는 시설도 없어 사용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충북대와 지난 5월 동물용 의약품 공동개발 협약을 맺고 연구를 진행해 왔다. 그결과 요오드 방사성용액을 고양이에게 안전하게 투여할 수 있는 치료제를 만들고, 의약품의 품질이 일정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GMP 기준에 적합한 제조기술을 확립했다.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동물용 의약품 품목허가를 신청한 상태로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10만원 이하로 예상된다.

동물용 의약품 시장은 매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어 2016년 기준 세계 시장은 35조원, 국내 시장은 7000억원 수준이다. 특히 가까운 중국의 경우 동물용 의약품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14%에 이르고 있어 수출 전망도 밝은 편이다.

임재청 박사"앞으로도 산업계의 수요를 능동적으로 반영하는 방사선 과학기술을 개발해 방사성동위원소 활용의 저변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구에 함께 한 충북대학교 강병택 동물의료센터장"싸이로키티의 허가절차가 완료되면 방사성의약품을 활용한 반려동물 치료기술 개발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