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7-11 14:55
'지하철 역사 공기질' 지능화 기술로 개선한다, 과기부 '2018 스마트 SOC 선도 프로젝트' 착수
 글쓴이 : happy
조회 : 12  

'지하철 역사 공기질' 지능화 기술로 개선한다

과기부 '2018 스마트 SOC 선도 프로젝트' 착수

박성민 기자 sungmin8497@hellodd.com

입력 : 2018.07.09|수정 : 2018.07.09

지하역사 공조시스템 지능화 개념도.<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지하역사 공조시스템 지능화 개념도.<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지하철 역사의 공기질을 지능화 기술로 개선하는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9일 국가 인프라(SOC) 지능화 혁신을 위해 '2018년 스마트 SOC 선도 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과기부는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영위하도록 지능화 기술을 활용해 국가 SOC를 혁신하는 '스마트 SOC 선도 프로젝트'를 발굴해 왔다. 과기부는 올해 ▲지하철 역사의 공기 관리 ▲치매환자 신변 보호 ▲차량정체 해소 등 3개 사업을 우선 추진키로 했다.

과기부는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지하철 역사에 유입된 미세먼지가 확산하는 시간과 경로 등을 예측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기정화장치를 최적 상태로 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오산시 관제센터의 CCTV가 생성하는 다양한 영상 정보를 심층 학습으로 분석해 스스로 이상 징후를 파악하고 자동으로 관제센터에 알려주는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시스템이 개발되면 도시에서 길을 잃고 배회하는 치매환자가 나타나거나 취객을 상대로 한 소매치기 사건이 발생하는 경우 더 신속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기부는 대구시와 함께 도로 통행량, 교차로 대기 차량 수, 차량 행렬 길이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 분석해 최적의 교통운영 솔루션도 개발할 예정이다.

최영해 과기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이번 사업으로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기술을 SOC에 적용해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 성공모델을 만들 것"이라며 "이후 관계부처와 협력해 시범사업 결과물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