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7-06 17:58
노성윤 김치연 박사 "고온·고염 환경에도 생존·증식···산업적 활용 가치", 천일염에서 66℃까지 견디는 '극한 미생물' 발견
 글쓴이 : happy
조회 : 19  

천일염에서 66℃까지 견디는 '극한 미생물' 발견

노성윤 김치연 박사 "고온·고염 환경에도 생존·증식···산업적 활용 가치"

박성민 기자 sungmin8497@hellodd.com

입력 : 2018.07.05|수정 : 2018.07.05



국내 연구팀이 천일염에서 66℃까지 견디는 극한 미생물을 발견했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하재호)는 노성윤 박사 연구팀김치의 주요 원료 중 하나인 천일염의 고온·고염 환경에서 생존·증식하는 극한 미생물(극호염성 고균)을 찾아냈다고 5일 밝혔다.

고균은 진화 초기 단계의 미생물이다. 세균과 같이 핵이 없는 원핵생물을 말하며 극한 환경에서도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천일염에서 얻은 극호염성 고균(나트리네마 속 CBA1119T)이 열에 잘 견디는 호열성(好熱性) 고균임을 밝혔다.

연구팀이 찾아낸 미생물은 일반적으로 35~45℃에서 잘 자라는 극호염성 고균과는 달리 50~55℃의 높은 온도에서 가장 잘 자랄 뿐만 아니라 66℃의 고온에서도 생존·증식한다.

일반적으로 극호염성 고균은 소금 농도가 20% 이상인 고염 환경에서 잘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염전·젓갈과 같은 발효 식품 등에서 발견되는 것도 같은 이유다.

극호염성 고균은 극한 환경에서 생존·증식할 수 있어 산업적 가치가 높지만, 극한 환경에서 어떻게 살아남는가와 같은 생존 기작 등 고균에 관한 연구는 부족한 상태다.

연구팀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을 이용한 유전체 분석으로 찾아낸 고균이 호염성 고균 중에서 세 번째로 큰 유전체 크기를 가진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신종 고균이 다른 고균과는 다르게 특이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도 함께 확인했다.


하재호 김치연 소장"이번 연구는 고염과 고온이란 극한 환경에서도 생존과 증식이 가능해 산업적 활용 가치가 매우 높은 미생물 소재를 새로 찾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5월호에 발표됐다.

신종 미생물 극호염성 고균 발견.<자료=세계김치연구소 제공 >

신종 미생물 극호염성 고균 발견.<자료=세계김치연구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