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5-16 10:35
홍수종 울산대 서울아산병원 교수와 김봉수 한림대 교수가 이끈 공동연구팀 , 영아 아토피 피부염, 원인은 장내미생물 불균형
 글쓴이 : happy
조회 : 18  

영아 아토피 피부염, 원인은 장내미생물 불균형

2018년 05월 14일 18:07

장내 미생물 균형 있게 정착 못하면
면역 발달 관여하는 유전자 발현↓
면역력 떨어지고 아토피 발병에 쉽게 노출

 

GIB
GIB

국내에서 영아 5명 중 1명은 홍조와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아토피 피부염을 앓고, 일부는 평생 아토피를 안고 산다. 아토피 피부염 발생 과정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영아의 장(場)내 미생물이 아토피 피부염 발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홍수종 울산대 서울아산병원 교수와 김봉수 한림대 교수가 이끈 연구팀영아의 장내에 다양한 미생물이 균형 있게 정착하지 못하면, 면역 기능이 떨어지고 아토피 피부염이 발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생후 6개월된 영아 129명(건강한 영아 63명, 아토피를 앓는 영아 66명)의 분변 시료에서 채취한 장내 미생물 군집인 ‘마이크로바이옴’의 유전체(메타게놈)를 분석한 결과다.
 
우리 몸에는 100조 개에 이르는 미생물이 살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소장, 대장 등 소화기관에 서식하는 장내 미생물이다. 미생물들의 대사산물은 면역세포와 내분비세포는 물론, 신경세포에까지 작용해 생체 기능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바이옴이 균형 있게 발달하지 못하면 면역력이 떨어져 아토피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모유만 먹은 영아보다 모유와 분유를 함께 먹은 영아가 마이크로바이옴 불균형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 자료: 한국연구재단
마이크로바이옴이 균형 있게 발달하지 못하면 면역력이 떨어져 아토피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모유만 먹은 영아보다 모유와 분유를 함께 먹은 영아가 마이크로바이옴 불균형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 자료: 한국연구재단

연구진은 모유만 먹는 영아와 모유와 분유를 함께 먹는 영아를 구분지어 마이크로바이옴을 분석했다. 그 결과 수유 방식과 관계 없이 아토피 피부염을 앓는 영아의 경우, 건강한 영아보다 장내 미생물의 양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마이크로바이옴의 유전체에서 면역 발달과 관련된 유전자 발현이 부족해 면역력이 떨어지고, 아토피 피부염에 쉽게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토피를 앓는 영아 중 모유와 분유를 함께 먹는 영아의 경우에는 ‘뮤신 분해 미생물’이 적기 때문에 장내 미생물이 발달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 교수는 “영아의 몸 속 장내 미생물은 뮤신 분해 미생물이 생성하는 당을 섭취하며 살아간다. 때문에 체내 뮤신 분해 미생물이 감소하면 다른 장내 미생물도 전반적으로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마이크로바이옴의 구성식습관, 거주 환경 등 생활 문화와 유전자 등에 따라 달라진다. 이번 연구에서도 모유만 먹는 영아의 마이크로바이옴에서는 유산균인 비피도박테리움이 큰 비중을 차지한 반면, 모유와 분유를 함께 먹는 영아의 마이크로바이옴에서는 대장균과 베이요넬라 그룹의 미생물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영아 시기에 마이크로바이옴이 장내에 잘 정착하고, 면역 발달과 관련된 미생물 유전자가 발현될 수 있도록 해야 아토피 피부염의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이라며 “장내 미생물의 어떤 대사산물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지 구체적으로 찾아낸다면, 이를 약물로 만드는 파마바이오틱스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알러지 앤 클리니컬 이뮤놀로지’ 4월호에 게재됐다.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