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4-07 16:47
류정호 영남대 교수팀 연구 무선센서에 활용 가능한 독립전원기술 개발···자기장 노이즈를 전기에너지로 변환
 글쓴이 : happy
조회 : 26  


(IoT) 무선센서 네트워크의 자율 독립전원으로 활용 가능한 기술이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류정호 영남대 교수 연구팀인체에 유해한 것으로만 인식되던 자기장 노이즈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미세한 자기장변화에 따라 늘어나거나 줄어드는 금속소재(자왜금속소재(Ga-Fe 합금))와 변형이 생기면 전기에너지를 발생시키는 압전소재를 결합해 일상의 자기장 변화를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

압전소재와 자왜금속소재의 결정방향에 따라 그 특성이 달라지는 원리를 활용해 자기장에 가장 민감하게 변화하는 결정방향으로 두 소재가 제작됐다.

이 소재를 하이브리드 인터페이스 결합 기술로 에너지 변환 소자를 설계했다. 그리고 IoT 무선 센서를 배터리 없이 구동하는데 충분한 mW 이상의 직류 전력을 발생시키는데 성공했다.


류정호 영남대 교수 "한국, 미국, 유럽, 일본, 중국에 특허권리를 확보했다"면서 "무선 센서 네트워크를 배터리 없이 반영구적으로 구동할 수 있을 수준에 도달했으며, 향후 무선 센서 네트워크의 자율 독립전원으로 광범위한 분야에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기정통부 글로벌프런티어사업을 중심으로 창의형 융합연구사업, 재료연구소 주요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에너지 환경 분야 학술지인
'Energy & Environmental Science'의 4월호 전면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자율 독립전원에 적용된 에너지 변환 소자의 개념도.<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자율 독립전원에 적용된 에너지 변환 소자의 개념도.<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배터리 필요 없는 IoT 센서 가능해진다

국내 연구진, 독립전원기술 개발 성공…1~2년 내 실용화 가능

  • 김태진 기자
  • 입력 : 2018.04.05.12:00
  • 수정 : 2018.04.05.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