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2-10 18:13
하지형 세계김치연구소 박사팀 연구···감염성 가진 바이러스만 선택적 분석, 식중독 '진범' 찾는다···감염성 '노로바이러스'만 식별
 글쓴이 : happy
조회 : 3  


감염성이 있는 노로바이러스만 찾아서 실제 식중독을 일으켰는지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하재호)위생안전성분석센터 하지형 박사팀 사람에게 감염성을 가진 노로바이러스만 '족집게'처럼 식별할 수 있는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
장염, 식중독을 유발하는 수인성․식품매개 바이러스다. 현재 식품 내 이 바이러스의 존재 여부는 사람의 장 줄기세포를 이용한 '세포배양법'과 '유전자분석법'을 이용해 확인하고 있다. 

하지형 박사"세포배양법으로 분석하려면 사람의 장 줄기세포가 필요하고, 유전자분석법을 활용하면 감염성이 일체 없는 노로바이러스까지 함께 검출된다는 것이 기존 분석법의 약점"이라고 지적했다. 

세계김치연구소 연구진은 PMA(Propidium monoazide)를 처리할 경우 감염성이 있는 노로바이러스 유전자만 선택적으로 증폭되며, 사르코실(sarkosyl)을 추가로 처리할 경우 PMA 반응을 더욱 촉진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를 토대로 새로운 노로바이러스 분석법을 개발해 노로바이러스를 검사 결과에서 배제하는데 성공했다.  

하재호 소장"이번 새 분석법 개발을 통해 식중독 바이러스의 주원인으로 지목되는 노로바이러스 검출 후 식중독 원인균 여부를 놓고 논란이 생기는 것을 원천 차단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우리 연구소는 김치 등 식품의 위생안전성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인
'환경오염’(Environmental Pollution)' 이번 달 호에 소개됐다. 
통상 노로바이러스 검출법과 신규 노로바이러스 검출법의 비교.<자료=세계김치연구소 제공 >
통상 노로바이러스 검출법과 신규 노로바이러스 검출법의 비교.<자료=세계김치연구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