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12-01 16:35
기초지원연 바이오융합분석본부 생의학오믹스연구팀 김정아 박사 고속·자동화 가능한 新 지질 분석 기법 개발, "60년간 머물러 있던 지질 추출 방법의 새로운 전환 될 것"
 글쓴이 : happy
조회 : 3  
기초지원연 바이오융합분석본부 생의학오믹스연구팀은 고흡수성 수지와 마이크로칩 기술을 응용해 새로운 지질 분석 기법을 개발했다.<사진=기초지원연 제공 >
기초지원연 바이오융합분석본부 생의학오믹스연구팀은 고흡수성 수지와 마이크로칩 기술을 응용해 새로운 지질 분석 기법을 개발했다.<사진=기초지원연 제공>

신개념 지질(lipid) 분석 기법이 개발돼 지질 분석 기술이 고속·자동화 될 전망이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이광식)은 바이오융합분석본부 생의학오믹스연구팀이 고흡수성 수지와 마이크로칩 기술을 응용해 새로운 지질 분석 기법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팀은 기저귀 재료로 흔히 쓰이는 고흡수성 수지가 수용액을 흡수해 고분자 겔로 변하면서도 유기용매는 흡수하지 않는 점에 착안했다. 이를 통해 겔 속에 흡수된 지질을 유기용매로 용해시키는 고체-액체 층분리법을 고안했다.

또 미세유체기술을 이용, 소형 마이크로칩에 고흡수성 지질 추출 원리를 적용해 다수의 시료를 효과적으로 분석하는 소형 디바이스도 선보였다.

물에 녹은 지질을 분리하기 위해 기존에 사용된 액상-액상 분리법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지질 추출 과정서 시료의 오염·손실 가능성이 높아 숙련도가 요구된다.

이번에 개발된 신개념 추출법은 지질 추출 시간을 10분으로 단축시켰고 미세유체 디바이스 등의 분석 키트 개발과  고속·대량 시료 추출을 가능하게 했다. 추출 효율도 우수해 수용액 기반의 극미량 시료에서도 효과적으로 추출할 수 있다.

김정아 기초지원연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60년간 한 가지 방법에 머물러 있던 지질 추출 방법의 새로운 전환이 될 것"이라며 "지질을 바이오 마커로 활용하는 질병진단키트 등에도 활용 가능하도록 후속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성과는 고려대 정석 교수, 김영환 박사, 김정아 박사, 방글 연구원이 공동 연구했다. 논문은 분석화학 분야 저널 'Analytical Chemistry'에 22일 자로 온라인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