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11-10 16:20
로드니 루오프 IBS 단장, 美 '제임스맥그로디상' 수상
 글쓴이 : happy
조회 : 2  
 

IBS 연구단장이 신소재 개발과 응용 연구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낸 물리학자에게 주어지는 상을 수상했다.

IBS(원장 김두철)는 로드니 루오프 다차원 탄소재료 연구단장 겸 UNIST 특훈교수가 미국물리학회(American Physical Society)의 제임스맥그로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제임스맥그로디상은 IBM 부회장과 특별고문을 지낸 제임스 맥그로디의 업적을 기린 상이다.

제임스맥그로디상 선정위원회는 과학적 발견을 지속해 온 루오프 단장의 소재합성, 재료 과학, 그래핀, 그래핀 유도체 응용 분야의 선구적인 연구 공로를 인정했다.

루오프 단장은 지난 1981년 텍사스 오스틴대학교 화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일리노이대학교 어바나캠퍼스에서 화학물리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0년부터 2007년까지 노스웨스턴대학교, 2007년부터 2013년까지 텍사스 오스틴대학교에서 석좌 교수로 재직한 뒤, 2014년 1월 UNIST로 자리를 옮겼다. 현재 그는 UNIST에 위치한 IBS 다차원 탄소재료 연구단장으로 재직하며 탄소 등의 재료로 만든 신소재 연구개발을 이끌고 있다.   

그는 총 470건의 논문과 특허 43건을 단독 또는 공동으로 작성·출원했다.

올해 11월 기준으로 루오프 단장의 논문은 14만 1000여 번 인용될 만큼 학문적 중요성을 인정 받고 있다.

특히 그래핀 관련 연구 논문 5건은 5000여번, 25건의 논문은 1000여번 인용됐다. 그는 그래핀과 그래핀 유도체에 대한 선구적인 연구로 응용가능성을 확장시켜 그래핀 관련 기술 발전과 상업적 응용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루오프 단장은 "앞으로 해야 할 연구를 미리 독려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새로운 방식의 그래핀 연구와 탄소 관련 재료 분야에서 새롭고 선구적인 발견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시상식은 내년 3월 5일부터 9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2018 미국물리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 진행되며 루오프 단장이 수상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로드니 루오프 IBS 단장.<사진=IBS 제공 >
로드니 루오프 IBS 단장.<사진=I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