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9-29 17:49
한국원자력연구원 허민구·박정훈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사팀이 , 의료진단용 방사성동위원소 국내 생산 가능
 글쓴이 : happy
조회 : 5  
조기 암 진단을 위한 동위원소 등을 생산하는 입자 가속기인 사이클로트론 RFT-30. <자료=한국원자력연구원 >
조기 암 진단을 위한 동위원소 등을 생산하는 입자 가속기인 사이클로트론 RFT-30. <자료=한국원자력연구원>

수입에 의존했던 의료진단용 방사성동위원소에 대한 국내 양산 길이 열렸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허민구·박정훈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사팀이 '사이클로트론'을 이용해 의료진단용 동위원소 지르코늄-89(Zr-89) 양산시스템을 구축, 내달부터 국내 의료기관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번 양산시스템은 특수흡착제를 활용하는 '하이드록사메이트 기반 크로마토그래피법'을 통해 Zr-89를 핵종 순도 99.9%까지 분리·정제할 수 있다. 

그동안 국내 의료기관은 Zr-89이 고가임에도 수입하거나 반감기가 짧은 PET 진단용 동위원소를 사용해 왔다. 

PET(양전자방출단층촬영) 검사와 같은 영상진단에 사용할 수 있는 Zr-89는 반감기가 3.3일로 몇 시간에 불과한 기존 동위원소의 반감기보다 길기 때문에 약물을 체내 주입 시 영상을 통해 약물의 체내 움직임을 장시간 동안 관찰할 수 있다. 

또 기존 동위원소를 사용했을 때보다 정확히 약물의 체내 분포를 파악할 수 있어 생체 내에서 반응시간이 긴 항체, 단백질과 나노약물 등을 이용한 종양, 면역연구 등에 효과적이다. 

현재 연구팀은 100mCi/batch 수준의 생산기술을 확보했다. 이는 한번 생산 공정으로 약 20곳의 연구기관에 공급가능한 수준이다. 

사전 실시한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서울대병원, 서울삼성병원, 경북대학교, 전남대학병원 등 14개 연구팀에 내달부터 공급된다. 

정병엽 소장은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동위원소의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해져 경제적이고 효과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300mCi/batch 수준으로 생산능력을 강화하여 지르코늄-89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