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6-16 16:06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이창환 울산대학교 교수와 진준오 중국 푸단대 교수 공동 연구팀, 한약재 '지황'에서 암치료 면역보조제 발견
 글쓴이 : happy
조회 : 17  
RGP가 유도한 항원 특이적 면역 활성에 의한 항암효과.<사진=미래창조과학부 제공 >
RGP가 유도한 항원 특이적 면역 활성에 의한 항암효과.<사진=미래창조과학부 제공>

한·중 공동 연구팀이 한약재 '지황'에서 암치료 면역보조제를 발견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이창환 울산대학교 교수와 진준오 중국 푸단대 교수 공동 연구팀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사멸시킬 수 있는 면역보조제 물질을 '지황'에서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지황은 한약재에 많이 사용되는 식물이다. 해열과 빈혈에 효과가 뛰어나고 생식기능·이뇨작용 향상에도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의 면역 시스템을 활성화해 암을 치료하는 면역학적 치료법이 최근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현재 암치료를 위한 면역보조제는 박테리아나 바이러스에서 추출하므로 생체 안정성 면에서 문제를 안고 있다.

연구팀이 발견한 지황 추출 다당류는 동물실험 결과 면역 활성을 통해 피부암과 대장암 성장을 억제하고 말초 조직의 염증과 같은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지황에 포함된 주요 다당류(RGP) 면역 활성 능력을 확인하기 위해 암이 존재하는 쥐의 골수, 체내 비장과 림프샘에서 추출한 수지상 세포를 대상으로 실험했다.

그결과 연구팀은 암 주변 림프샘의 수지상 세포 활성을 확인했고 암 주변 림프샘 수지상 세포의 항원 특이적 면역 활성 유도를 확인했다. 또 암 항원 특이적 T세포가 쥐 체내에서 증식하고 암세포 사멸을 위한 면역단백질을 발현하는 것을 알아냈다.
   
육상 식물이나 해양 생물로부터 추출되는 천연물은 생체 안정성이 높은 편이어서 생체활성 물질로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연구로 지황 구성 성분인 다당류를 이용해 면역 활성 능력과 암치료 능력을 확인했다.

이창환 교수는 "천연 물질을 이용해 암세포만을 선택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새로운 면역 보조제를 개발한 것"이라며 "암치료·암백신·항전이·감염질환 등 다양한 질병 치료에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은 면역암치료분야 국제적인 학술지
'암면역학회지(Oncoimmunology)'에 13일자로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