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11-08 22:08
[마음의양식] 가을 산길을 걸으며
 글쓴이 : happy
조회 : 1  
가을 산길을 걸으며2019-11-06

오늘 오후 늘 하던 대로 두레마을 둘레길을 걷습니다.
둘레길 굽이굽이를 걸으며 고교시절 교실을 벗어나 무전여행을 다니던 시절 읊조리던 헬만 헷세의 시 <들을 지나서>를 읊으며 걸었습니다.

       <들을 지나서>

                         헬만 헷세

하늘을 건너 구름은 흐르고

들을 지나서 바람은 분다

들녘을 넘어가는 나그네는

내 어머니의 길 잃은 아들


거리 위에 가랑잎은 구르고

나뭇가지에 새들은 지저귄다

산 너머 그 어딘가에

머나먼 내 고향은 있으리...

20191106 동두천 두레마을 둘레길 800.jpg

동두천 두레마을 둘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