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7-11 11:47
[생활정보] 대전시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에 IBM 힘 보탠다
 글쓴이 : happy
조회 : 7  
IBM이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추진에 힘을 보탠다. 향후 사업 추진과 대전형 스마트시티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리안 IBM 아·태지역본부 총괄 부사장이 지난 3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전문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싱가포르에서 대전시를 직접 방문한 리안 총괄 부사장은 이날 협약에 따라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인 '데이터 허브' 구축전략을 컨설팅하기로 하고, 허 시장과 이행방안 등을 논의했다.

IBM은 전세계 2000여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을 보유했다. 국토부에서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의 참조모델인 미국 콜럼버스시의 챌린지사업에 '스마트 콜롬버스 익스피리언스 센터'의 '고급 데이터분석·운영' 분야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오는 11월까지 각종 행정시스템과 챌린지 실증 서비스 모델들을 분석해 데이터 허브 구축을 위한 전략계획이 수립될 예정이다. IBM의 인공지능 기반인 '왓슨 익스플로러'와 DB2를 통해 정형·비정형 데이터 분석도 진행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특별시의 성과를 가시화하기 위해서는 스마트시티가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협약을 계기로 IBM의 스마트시티 기술과 경험을 보태 더 발전된 스마트시티의 역량을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리안 총괄 부사장 "대전시의 역량과 IBM의 기술을 합쳐 대전시가 경쟁력 있는 스마트시티를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지난 5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스마트시티 챌린지' 1단계 사업에 선정돼 국비 15억 원을 지원받아 토종 지역기업인 CNCITY에너지와 연무기술 등 10개의 기업과 함께 연말까지 실증사업과 상세기획을 추진해 2단계 평가에 대비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올해 6곳의 1단계 사업지를 선정해 지원하고, 성과를 다시 평가한 뒤 1~2곳을 선정, 내년부터 약 240억 원 규모의 2단계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리안 IBM 아·태지역본부 총괄 부사장은 지난 3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전문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사진=대전광역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과 리안 IBM 아·태지역본부 총괄 부사장은 지난 3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전문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사진=대전광역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