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3-12 16:18
[채용.창업정보] ETRI, BMW와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 개발 나서
 글쓴이 : happy
조회 : 20  



ETRI가 BMW코리아 R&D 센터와 차세대 자동차용 주요기술 개발에 나선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9일 연구원에서 기관 간 기술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BMW와 ▲사용자 체험형 운전자 보조기술 ▲자동차용 통신기술 ▲전력기술 ▲신소재 기술 등 자동차 관련 기술 전반에 관해 협력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자동차는 단순한 운송수단을 넘어 최첨단기술이 가장 먼저 집약된 지능형 정보기기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양 기관은 '촉각 입출력을 포함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의 공동개발'을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했다. 

이 연구는 최근 전자기기화 되고 있는 자동차 내부의 운전자용 조작 장치에 촉각 입출력 느낌을 제공해 주행 시 운전자의 주의를 분산시키지 않고 안전하도록 하기 위해 추진됐다.

예를 들어, 자동차용 각종 조작 패널은 주로 터치스크린으로 되어 있어 운전과 조작을 병행하는 경우 주의분산으로 인한 사고를 유발시킬 가능성이 있다. 

이에 양 기관은 운전자의 시각적 확인 없이도 촉각적으로 차량내 조작 장치를 인식하고, 촉각적 느낌을 활용해 조작장치를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ETRI 연구진은 전기 신호를 주면 물리적 형상이 변하는 지능 소재 기술을 접목한 촉각 상호작용 연구를 통해 운전자 주행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동원 ETRI SW콘텐츠연구소장
"BMW와 다방면으로 협력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ETRI의 ICT를 자동차 전장과 관련된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틴 뷜레(Martin Woehrle) BMW 그룹코리아 R&D 센터장 "이번 협약은 미래 이동수단을 향한 BMW의 프리미엄 전략의 일환"이라면서 "양 기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이동수단의 미래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ETRI는 9일, 원내 7연구동에서 BMW와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 개발과 관련된 업무협력협정을 체결했다. 한동원 ETRI SW콘텐츠연구소장(왼쪽에서 네번째)와 마틴 뷜레 BMW 그룹 코리아 R&D 센터장(왼쪽에서 다섯번째).
ETRI는 9일, 원내 7연구동에서 BMW와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 개발과 관련된 업무협력협정을 체결했다. 한동원 ETRI SW콘텐츠연구소장(왼쪽에서 네번째)와 마틴 뷜레 BMW 그룹 코리아 R&D 센터장(왼쪽에서 다섯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