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1-12 15:40
[채용.창업정보] 원자력연-바이오액츠, 실용화 MOA 체결···알츠하이머 치매 진단 기술 실용화 본격, 진단 핵심기술 개발 등
 글쓴이 : happy
조회 : 2  
 정병엽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장(좌)과 나종주 바이오액츠 대표가 MOA 체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 
정병엽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장(좌)과 나종주 바이오액츠 대표가 MOA 체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제조 기술 실용화에 나선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 첨단방사선연구소(소장 정병엽)는 10일 연구소에서 바이오액츠(대표 나종주)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조성물 제조 기술 실용화 공동연구개발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용대 원자력연 박사팀개발한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조성물은 체내에 투입된 후 알츠하이머 발병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β-amyloid)와 결합해 빛을 내는 물질이다.

광학 영상으로 쉽게 확인이 가능해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이 가능하다. 이 기술은 국내 특허 등록과 국외 특허 출원이 완료된 상태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알츠하이머 치매 및 암 진단 핵심기술 개발 및 실용화 ▲전문 인력 교류 및 연구시설 공동 활용 ▲기타 방사선 기술 개발과 해외 시장 진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바이오액츠는 바이오 광학 영상 소재 전문 제조기업으로 기술신용보증기금 우량기업, 기술혁신중소기업, 생체분자 표지물질 우수제조기술연구센터 선정, 신기술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이번 MOA 체결 후 첨단방사선연구소 내 입주해 연구원과 본격적인 공동 연구를 수행 할 예정이다. 

정병엽 소장"실용화가 완료되면 신속한 진단이 가능해 알츠하이머가 조기에 발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연구원은 협력을 강화해 방사선을 활용한 의료기술로 국민 의료 복지 향상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