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1-11 16:54
[채용.창업정보] "벤처 적극 육성" 중기벤처부 '1조7000억원' 펀드 조성
 글쓴이 : happy
조회 : 13  
2017년 추경 출자사업 결성현황.<사진=중기벤처부 제공 >
2017년 추경 출자사업 결성현황.<사진=중기벤처부 제공>

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1조7000억원 규모의 펀드가 조성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와 한국벤처투자(대표이사 조강래)2017년 모태펀드 추경 출자사업을 통해 1조6753억원의 벤처펀드를 조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모태펀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추경예산 8000억원과 본예산 300억원, 회수재원 300억원 등 총 8600억원이 투입됐다.

중기벤처부는 지난해 10월 벤처펀드를 운용할 벤처캐피탈(VC)로 청년창업, 4차 산업혁명, 재기지원 등 5개 분야 48개를 선정한 바 있다.
 
이중 기한인 지난 1월 9일까지 결성을 완료한 조합은 43개다. 나머지 5개 펀드는 올해 1분기 결성될 예정이다. 마무리되면 전체 벤처펀드 규모는 1조80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결성된 벤처펀드는 민간자금이 예상보다 많이 투입되면서 당초 목표였던 1조4450억원보다 2300억원 많은 규모로 결성됐다. 민간자금의 활발한 유입으로 펀드 조성이 통상적인 경우보다 빠르게 완료됐다.

단일 펀드로는 사상 최대 규모인 벤처펀드도 설립됐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결성한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에이티넘리딩컴패니투자조합'은 3207억원 규모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는 통산 수익률이 10%(내부수익률)가 넘는 벤처캐피털이다. 높은 수익성을 기대한 민간자금이 자연스럽게 유입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기벤처부는 이번에 결성된 펀드가 향후 4∼5년간 투자되면 스타트업의 성장 과정에서 약 6600여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투자과장은 "추경으로 결성된 펀드와 혁신모험펀드 등 올해 결성될 펀드를 합치면 벤처투자 시장에 자금이 충분히 공급될 것"이라며 "민간 중심 투자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책이 추가로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