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7-08 10:37
세계 양자컴퓨팅 석학 5인, 한국서 최신 연구 발표한다 , 오는 11~12일 서울 엘타워서 '2019 양자컴퓨팅 국제컨퍼런스' 개최
 글쓴이 : happy
조회 : 2  
국내외 양자컴퓨팅 전문가들이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가 오는 11일부터 2일간 서울 엘타워에서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이하 과기정통부)'2019 양자컴퓨팅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해외 석학인 ▲배리 샌더스(​Barry Sanders) 캘거리대 교수 겸 양자과학기술원 원장 ▲나카무라 야스노부(Yasunobu Nakamura) 동경대 교수 ▲토마스 몬즈(Thomas Monz) 인스브룩대 박사 ▲셀림 샤리아(Selim Shariar) 노스웨스턴대 교수 ▲엠레 토간(Emre Togan) 취리히 공대 박사가 참석한다. 

배리 샌더스 교수는 양자컴퓨팅에 인공지능을 접목한 양자기계학습의 선구자로, 나카무라 야스노무 교수는 초전도 큐비트를 최초로 구현한 세계 정상급 연구자로 알려졌다. 

국내 발표자는 ▲허준석 성균관대 교수 ▲김도헌 서울대 교수 ▲이정현 KIST 연구원 ▲이준구 KAIST 교수 ▲심재윤 포항공대 교수 등 15명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는 국내 연구자들이 세계 석학들과 교류하고 공동연구 등을 모색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컨퍼런스 접수는 오는 8일까지 양자정보과학기술연구회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