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0-11 17:50
저탄소 사회 구현 위한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최, 지질자원연,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행사 개최
 글쓴이 : happy
조회 : 14  
​국내외 전문가와 일반국민이 참여해 온실가스 감축의 중요성과 미래 신기술을 활용해 파리협정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행사가 열린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은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컨벤션센터 일원에서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11일과 12일에 걸쳐 개회식과 1·2부 행사, 기후변화 토크콘서트, 미래도시비전 얼라이언스, 탄소자원화 기후기술 국민체험 등으로 구성됐다.

1부 행사는 11일에 열린다. 에넬레 소포앙아 투발루 총리,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로렌스 스미스 UCLA 교수의 특별초청 강연과 함께 중국, 일본, 미국 등의 기후변화 전문가가 참여하는 '기후변화 대응과 미래 신기술' 특별대담이 이뤄진다.

2부 행사는 11일과 12일 양일간 열린다. 기후변화와 미래신기술 분야 10개 세션, 총 30개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특히,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탄소자원화 기후기술 국민체험'을 주관한다. 행사로는 ▲기후과학 체험경진대회 ▲기후변화 대응 폐광산 미래도시 창의 경진대회 ▲여성과학기후유공자와 함께하는 '카본맘 주부콘서트' 등이 실시된다. 

'기후지구과학 체험경진대회'에서는 서울, 강원, 대전, 세종의 초등학생 1000여명이 전 세계 지구온난화 문제와 기후변화 대응 인식 제고를 위한 기후과학기술 글짓기대회와 기후변화 과학체험단 행사에 참여한다.

'기후변화 대응 폐광산 미래도시 창의 경진대회'에서는 국내 지질자원 분야 대학생과 대학원생 200여명이 참여해 기후기술 콘텐츠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해외 지하광산 개발사례를 분석한다.

'카본맘 주부콘서트'에는 강원도 지역 부녀회, 강원도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주부와 여성경제인 100여명이 참여한다. 전문가 강연과 논의의 시간이 마련된다.

이 밖에 기후변화 토크콘서트, 미래도시비전 얼라이언스, 기후변화 분야별 심포지엄, 해외 정부․지자체 대표단 현장 견학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복철 지질자원연 원장은 "기후변화 대응의 구체적 이행방안을 마련하고, 전국민이 참여하는 기후변화 액션플랜의 모범사례를 마련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지질자원연이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탄소광물화 기술과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도록 원내 모든 연구자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강원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한국기후변화연구원, 탄소자원화국가전략프로젝트사업단, W-재단, 국제배출권거래협회가 공동  주관한다.

자세한 사항은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 홈페이지나 전화(033-259-0103)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