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7-06 17:47
IBS, 5개 분야 심포지엄 개최,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글쓴이 : happy
조회 : 18  

IBS, 5개 분야 심포지엄 개최

이미징 과학, 신경 과학, 데이터 과학, 수학, 이론물리 주제 행사 진행

강민구 기자 botbmk@hellodd.com

입력 : 2018.07.05|수정 : 2018.07.05



기초과학 분야 석학들과 함께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지식을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된다.

IBS(원장 김두철)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총 6회에 걸쳐 '2018 IBS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이미징 과학 ▲신경 과학 ▲데이터 과학 ▲수학 ▲이론물리 등 총 5개 분야에 대해 열리며, 국·내외 전문가 25명이 발표자로 나선다.

첫 시작으로 이미징 과학 분야 심포지엄이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고려대학교 하나스퀘어에서 개최된다. 울프 네바스(Ulf NEHRBASS) 룩셈부르크 보건 연구소장이 좌장을 맡고, 슈테판 라운서(Stefan RAUNSER) 독일 막스플랑크 분자생리학 연구소장 등 4명의 연사가 '초저온 전자현미경의 새로운 영역'에 대해 발표한다. 

신경과학 분야 심포지엄은 18일 오후 1시 30분부터 KAIST 중앙도서관 양승택홀에서 열린다. 독일 막스플랑크협회 부회장을 역임한 허버트 예클레(Herbert JAECKLE) 막스플랑크 생명물리화학연구소장이 좌장을 맡고, 피터 세인트조지-히슬롭(Peter St.GEORGE-HYSLOP) 캠브리지대학교 교수 등 4명이 연사자로 나선다.

데이터 과학 분야 심포지엄은 오는 31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이화여대 ECC 이삼봉홀에서 개최된다. 박혜선 조지아 공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한 지아웨이(Han Jiawei) 일리노이주립대 교수 등 총 6명의 연사가 발표한다.

수학 분야 심포지엄은 다음 달 6일과 7일 양일간 중앙대학교 102관 805호에서 열린다. 심포지엄 첫날과 둘째 날에 각각 조합론과 편미분방정식을 주제로 행사가 진행된다.

심포지엄에는 필즈상 수상자인 에핌 젤마노프(Efim ZELMANOV) 샌디에고 캘리포니아 주립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조합론 분야에서는 페니 학셀(Penny Haxell) 캐나다 워털루대 교수 등 3인이, 편미분방정식 분야에서는 오카모토 히사시(Okamoto Hisashi) 일본 가쿠슈인대 교수를 비롯해 3명이 연사로 나선다.


이론물리 분야 심포지엄은 8월 9일 오후 1시 30분부터 '양자장론, 끈이론, 그리고 M-이론: 미래를 향한 시각(Quantum Field Theory, String Theory and M-Theory: A Perspective on the Future)'을 주제로 한양대 HIT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고든 세메노프(Gordon Semenoff)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데이빗 버만(David Berman) 영국 퀸 메리 대학 교수 등 5명이 연구를 소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IBS 심포지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행사 일정.<자료=IBS 제공 >

행사 일정.<자료=I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