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11-08 21:08
과학문화 플랫폼 역할?···전 세계 과학관 전문가 대덕에, 11.7~8. 2019.
 글쓴이 : happy
조회 : 5  
전 세계 과학관 관계자 등이 대덕에 모여 '과학문화의 플랫폼'을 주제로 전 세대가 보편적으로 누리는 복지로서 과학 문화와 그 중심에 있는 과학관의 역할을 논의한다.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정병선)
'제9회 국제과학관심포지엄'을 오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중앙과학관에서 연다고 5일 밝혔다. 

기조 강연은 과학기술센터협회(Association of Science-Technology Centers) 전 이사장이자 캐나다 사이언스 노스(Science North) 과학관을 이끌고 있는 가이 라빈(Guy Labine) 대표가 현대사회를 이끄는 과학관과 과학박물관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후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과의 대담이 이어진다. 

7일에는 국제과학관심포지엄 학술대회와 워크숍이 진행된다. 과학관에 대한 전시, 교육, 연구, 운영 분야에 총 109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또한 천체, 성인 참여 행사를 주제로 소규모 워크숍도 진행된다. 

8일 열리는 타피오(Tapio Juhani Koivu) 핀란드 헤우레카(Heureka) 관장의 과학자본(Science Capital) 형성을 위한 과학관의 역할, 루이스(Luis Azevedo Rodrigues) 포르투갈 고스시엔시아비바사이언스센터(Lagos Ciência Viva Science Centre) 관장의 고령화시대 과학관의 역할 등 9개국의 전문가들의 강연도 실시된다. 

심포지엄 부대 행사로는 과학문화전시서비스 역량강화 지원 사업 성과물전, 국립과학관 자체개발전시품 성과물전, 가상·증강현실(VR·AR) 특별전이 중앙볼트와 창의나래관에서 열린다. 특별전은 공개 행사로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심포지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ISSM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9회 국제과학관심포지엄' 홍보 전단.<자료=국립중앙과학관 제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