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3-15 18:10
[뉴스] [조간브리핑]세계를 묶은 과학자의 '그림 한 장'
 글쓴이 : happy
조회 : 2  
[동아일보]과학자의 그림 한 장으로 시작한 'WWW'···세계를 하나로 묶다

스마트폰을 켜면 멀게는 지구 반대편에 저장돼 있는 정보가 인터넷이라는 정보망을 타고 눈앞에 온다. 건너온 정보는 내 컴퓨터에서 '웹사이트' 또는 '웹페이지'라는 형식으로 펼쳐진다. 'URL'이라는 일종의 주소와 함께. 흔히 '웹'이라고 줄여 부르는 인터넷상의 정보 공간 '월드와이드웹(WWW)'이다. 

[매일경제]"아이디어만 있으면 多 지원"…스타트업 사관학교 만드는 기업들

유통 분야를 중심으로 청년 스타트업을 발굴하려는 대기업이 늘고 있다. 기존 대기업의 유통·마케팅 역량을 청년 창업가에게 지원하고 대신 스타트업 혁신 아이디어를 얻어 서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동아일보]타계 1년 지났지만… '호킹 영향력'은 계속

"발을 내려다보지 말고 고개를 들어 별을 바라보자." 영국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의 마지막 저서로 알려진 '어려운 질문에 대한 간략한 답변'의 말미에 담긴 그의 조언이다. 비록 근육이 소실되고 척수 운동신경 다발이 굳어버리는 루게릭병에 걸려 몸은 자유롭지 못했어도 고개를 들어 항상 별을 바라보던 호킹이 숨을 거둔 지 1년이 지났다.

[한국경제]'무엇을'보다 '어떻게'를 고민할 때

자라나는 신세대에게는 무슨 직업을 권할까, 무슨 기술을 연마하도록 하는 게 좋을까를 연구하는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이 질문은 기성세대에게도 똑같이 할 수 있다. 인공지능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성세대가 어떤 직업을 갖도록 재교육할 것이며, 무슨 기술과 직무 역량을 갖추도록 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필요한 것이다.

[동아일보]"카풀, 세계는 투자 전쟁인데… 한국은 꽉 막혀"

풀러스, 위모빌리티(위풀), 위츠모빌리티(어디고) 등 국내 카풀 3사는 14일 공동 선언문을 내고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의 합의안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평일 출퇴근 시간 2시간씩(오전 7∼9시, 오후 6∼8시)'을 조건으로 카풀을 허용하기로 한 합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재논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동아일보]공장들 연기 내뿜는데… 배기가스 잡는 '매의 눈' 설치 1%뿐

벽면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는 수도권 지도 위에 초록색, 빨간색 점들이 빽빽하게 찍혀 있었다. 배출가스를 많이 내뿜는 사업장 굴뚝에 설치한 TMS(Tele-Monitoring System·원격감시장치)로 배출가스량을 실시간 체크하고 있는 것이다. 미세먼지를 잡는 일종의 ‘매의 눈’이다.

[중앙일보]"블록체인, 2년 뒤 인터넷처럼 세상 바꿀 것…구글·애플엔 위기"

"암호화폐는 지난해가 바닥이었다. 블록체인 기술은 2년쯤 뒤 전세계에 급속히 확산하면서 기존 산업의 판도를 흔들 것이다." 세계에서 비트코인 다음으로 가치가 큰 암호화폐 이더리움을 만든 조셉 루빈(54) 공동 창시자가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미래에 대해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조선일보]"윤봉길처럼… 나라 위해 목숨 거는 정치인 있나"

우연한 사건이 평생을 지배하기도 한다. 이태복(69) 매헌윤봉길월진회 회장은 "인간의 일생이라는 게 그렇더라"고 했다. 예산중 2학년 때 윤봉길 의사 글을 읽었다. 어머니에게 남긴 편지 중 '부모의 사랑보다, 처자의 사랑보다 더 강의(剛毅·의지가 굳세고 강직해 굽힘이 없음)한 사랑'이란 말이 가슴에 박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