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0-10-06 09:48
'기부왕' 버핏이 아들에게 물려준 것은
 글쓴이 : happy
조회 : 552  

'기부왕' 버핏이 아들에게 물려준 것은

  • 연합뉴스
  • 입력 : 2010.09.09 17:26
’워런 버핏의 위대한 유산’
세계 금융가를 쥐락펴락하는 ’투자의 귀재’, 거의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약속한 ’기부왕’….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을 수식하는 말들이다.

버핏은 특히 2006년 재산의 99%(약 460억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약속하는 등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전 회장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기부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버핏의 자녀들은 이런 아버지를 어떻게 생각할까.

버핏의 세 자녀 중 막내아들인 피터 버핏은 저서 ’워런 버핏의 위대한 유산’(라이프맵 펴냄)에서 아버지로부터 돈 대신 “열정을 발휘하고 싶은 분야를 찾아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여 꿈을 쫓아 살라”는 가르침을 받았다고 말한다.

작곡가이자 프로듀서, 자선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하는 그는 아버지가 삶의 열정을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 몸소 보여주셨다면서 “그런 아버지 곁에서 자랄 수 있었던 것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 행운”이었다고 고백한다.

그는 열아홉 살이 되던 해 할아버지의 유산 9만 달러를 물려받았다. 갓 성인이 된 그에게 결코 적은 돈이 아니었지만, 이 돈은 그에게 처음이자 마지막 ’공짜 돈’이었다.

이 돈으로 방과 레코딩 장비를 구입한 그는 음악가로서 자신의 길을 개척해 나간다.

그가 자신의 길을 갈 수 있었던 것은 부모님 덕분이었다.

“만일 내 꿈이 쓰레기 줍는 것이라고 결심했다면 부모님은 내가 온종일 쓰레기 트럭 뒤에 매달려 있어도 전혀 괘념치 않았을 것이다. 내가 소명을 따라 일하면서 행복하기만 하다면 부모님에게는 그것으로 충분했을 것이다.”

버핏의 다른 두 자녀도 각자의 영역을 개척하며 살아가고 있다. 큰 아들은 농부 겸 사진작가이며 딸은 자선 활동에 힘쓰고 있다.

자식들에게 돈 대신 열정과 정신적 가르침을 물려주고자 했던 버핏의 모습은 올바른 자녀 양육에 대한 가르침을 준다.

문수민 옮김. 1만2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