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4-24 20:59
[주간과학책]감염도시 등
 글쓴이 : happy
조회 : 9  
[동아일보][책의 향기]150년 전에도… '전염병 공포'는 사회를 짓눌렀다

"생명의 메커니즘이 갑자기 억제되고 장액이 급속하게 빠져나간 육체는 축축하게 시든 살덩이로 바뀌는데 … 그 안의 마음은 손상되지 않고 온전히 남아 있으며 영혼은 시체 속에 갇힌 채 공포에 질려 밖을 본다."

[매일경제]코드로 지어진 세상…일상을 바꾸는 설계자들

21세기 가장 유용한 기술자는 누굴까. 코드 하나로 일상을 설계하는 프로그래머일 것이다. 와이어드, 패스트컴퍼니에 글을 쓰는 베테랑 정보기술(IT) 저널리스트 클라이브 톰슨이 이 '새로운 종족'의 모든 것을 분석한 책이 나왔다.

[매일경제]실리콘밸리서 성공하려면…'가속도'를 붙여라

실리콘밸리에서 '연결의 왕'으로 불리는 이가 있다. 리드 호프먼 링크트인 설립자는 페이스북, 에어비앤비, 인스타그램, 그루폰 등 50곳이 넘는 회사에 투자해 그들의 성공을 견인했다. 창업은 물론 투자, 사업에 필요한 모든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왔다.

[한국경제][책마을] 코로나 극복하려면 고독과 싸워 이겨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란 재앙 앞에서 모두 외톨이가 됐다. 바이러스와 맞서기 위해 사람들은 고독과 싸워야 한다." 이탈리아 물리학자이자 소설가인 파올로 조르다노가 쓴 《전염의 시대를 생각한다》는 코로나19 사태로 혼자만의 시간을 갖게 된 현대인들이 고찰할 주제들을 다룬다. 

[한국경제]"지금 한국 사회의 필수 키워드는 혁신"…카이스트가 던진 '미래경고'

경제와 정치 등 모든 게 불투명한 시대다. 앞을 내다보고 준비해야 하는 책임을 진 사람들에게 《2030 카이스트 미래경고》를 권한다. 이 책엔 전문가 50여 명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며 이끌어낸 대한민국 미래 산업 발전 전략과 제언이 담겨 있다.

[중앙일보]빅데이터는 어떻게 트럼프를 당선시켰나

페이스북 사용자가 누른 68개의 '좋아요'는 그 사람의 피부색, 성적 취향, 정치 성향, 마약과 술 의존도, 이혼 가정 출신인지 아닌지까지 알려준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좋아요 70개는 친구들보다, 150개는 부모보다, 300개는 배우자보다, 300개 이상은 그 사람이 자신에 대해 알고 있는 것보다 많은 것을 알려준다.

[중앙일보]민주주의 '중년의 위기' 활로가 안 보인다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5 총선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다. 한국 민주주의는 그동안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 왔지만 나름의 어두운 면도 안고 있는 게 사실이다. 민주주의의 속성 자체가 그런 취약점을 안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조선일보]한반도의 운명은 30분만에 결정됐다

2차 대전 막바지인 1945년 2월 초 러시아의 흑해 휴양지 얄타에 미·영·소 수뇌가 모여들었다. 안전을 우려해 해외로 나가기를 꺼리는 스탈린 때문에 루스벨트와 처칠은 기꺼이 얄타를 회담 장소로 정하는 데 동의했다. 여행길은 모두에게 고달팠다.

[동아일보][책의 향기]좌파도 우파도 가난을 해결해주지 못한다

"… 엄마와의 관계가 고통스러워서, 나는 여러 번 엄마가 죽기를 몹시 바랐다. … 이 비극적인 이야기에서 내가 맡은 역할은 작았다. 엄마의 존재에 관한 장기 방영 드라마에서 성난 아들로 반복 등장하는 단역이었다. …"

[한국경제][책마을] 라인강·한강의 기적…그 뒤엔 '질서자유주의' 있었다

흔히 한국 경제의 고도성장 역사를 '라인강의 기적'에 빗대 '한강의 기적'이라고 부른다. 독일은 경제와 정치 등 여러 면에서 한국의 롤모델로 꼽혀 왔다. 그동안 독일 통일과 일자리 모델 등 단편적 사례는 많이 소개됐지만 독일이 제2차 세계대전 패배 후 채택한 경제정책의 이론적 토대와 세부 내용은 국내에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