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5-09 15:18
나는 질병없이 살기로 했다
 글쓴이 : happy
조회 : 8  
나는 질병없이 살기로 했다 - 독소를 청소하면 왜 병과 비만은 사라지는가?



뉴욕타임즈 장기 베스트셀러. 어려운 의학용어 대신 몸의 자연치유 현상을 여러가지 예를 들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저자 자신의 경험, 유방암에 걸린 여자를 살려낸 경험, 상업자본주의와 결탁한 현대의학의 어리석음 등을 특유의 유머러스한 필체로 흥미롭게 이야기한다.

저자에 따르면 질병은 무기력증-독혈증-과민증상-염증-궤양-경화증-암의 7단계로 진행된다. 이 모든 병의 원인은 독소로, 이를 쓸어내기만 하면 병은 저절로 치료된다. 몸속에 독소를 더 이상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독소를 쓸어내는 천연음식(과일과 채소)으로 림프시스템이 하는 일을 돕기만 하면 모든 병은 저절로 치유된다고 그는 말한다.



역자 : 강신원  
서울에서 문학을, 뉴욕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뉴욕과 서울을 오가며 광고대행사에서 카피라이터로 일했다. 세상의 달콤한 설탕물을 빨며 희희낙락 살았다. 상업자본주의의 나팔수 역할을 한 것을 나중에서야 반성했다. ‘남에게 보여주는 삶’에서 ‘내가 즐거운 삶’으로 방향을 틀었다. 조금 가난해졌지만, 비로소 행복해지기 시작했다. 번역서로는 <다이어트 불변의 법칙>, <나는 질병없이 살기로 했다>, <어느 채식의사의 고백>, <살 안찌고 사는 법> 등이 있다.



목 차

추천사(황성수 박사)
저자서문

1장, 내 몸은 종합병원이었다
- 이름은 하비, 별명은 먹보
- 의사들의 위협마케팅에서 탈출하라

2장, 인간의 몸은 스스로 청소한다
- 몸청소는 왜 중요한가?
- 에너지는 왜 몸청소에 중요한가?
- 쓰레기를 배출하라

3장, 암은 악마가 아니다
- 암의 원인을 알아야 치료법도 나온다
- 1971년 암과의 전쟁은 왜 실패했나
- 암의 정체는 무엇인가?
- 당신의 몸은 항상 당신편이다.

4장, 질병진행의 7가지 단계- 1단계- 무기력증
- 2단계- 독혈증
- 3단계- 과민증상
- 4단계- 염증
- 5단계- 궤양
- 6단계- 경화증
- 7단계- 암
- 약물은 왜 위험한가?

5장, 내 몸 안의 의사, 림프시스템
- 인간의 몸은 왜 위대한가
- 림프시스템은 몸 안의 쓰레기 청소부
- 림프시스템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 진실로 가는 길
- 재클린 케네디 여사는
암으로 죽었나, 약으로 죽었나

6장, 유방절제는 미친 짓이다
- 유방암이라는 유령
- 인생을 바꾼 한통의 전화
- 지식을 뿌리치고 원리를 찾아라
- 조기검진의 함정
- 새로운 유행병
- 암에 대한 설왕설래
- 의사도 암을 모른다
- 조기검진은 매우 위험하다
- 유방촬영술은 희망이 아니다

7장, 세상의 모든 질병들
- 림프시스템의 파워
- 각종 면역계 질환들
- 심장질환 및 혈관질환
- 고혈압
- 심장병
- 소화불량
- 대장염
- 크론병
- 위궤양
- 맹장염

장, 쓰레기를 만드는 음식, 쓰레기를 청소하는 음식
- 건강에는 음식이 전부다
- 육식은 어떻게 몸을 파괴하는가
- 채식은 어떻게 몸을 살리나
- 콜레스테롤과 지방은 왜 살인자인가
- 포화지방과 심장병은 무슨 관계인가
- 동물성 식품이 위험한 이유
- 지방을 줄여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 채식은 어떻게 몸을 치유하는가

9장, 독소를 제거하는 단기간의 실천법 (모노다이어트)
- 프람 여사의 편지 한 장
- 모노다이어트란 무엇인가?
- 모노다이어트의 목적
- 소화시스템을 자유롭게 풀어주어라
- 모노다이어트 스케줄
- 모노다이어트를 위한 15가지 조언
- 두려움을 이겨내면 새 세상이 열린다
- 나는 어떻게 고엽제에서 살아났나

끝내는 말
옮긴이의 말



<출판사 책 소개>

저자는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었다.
아버지가 50대에 암으로 사망했다. 본인도 암에 걸릴 것이라는 두려움에 떨며 살았다.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고엽제 환자인 것을 나중에 알았다. 90kg이 넘는 비만이었다. 비만은 각종 질병을 몰고 왔고 25살까지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 되었다. 그는 삶을 포기하고 아메리카 대륙횡단을 하던 중에 ‘자연위생학’의 스승 즉, 자연치유의 스승을 만났다. 이후 그는 스스로 아바타가 되어 음식으로 몸을 치료했다. 약 한 방울 쓰지 않았는데 질병과 고엽제와 비만이 모두 사라졌다. 그 이후로 한 번도 살이 찌지 않고 병에 걸리지 않았다.

인간의 몸은 당신 편이다
몸이 아프다는 것은 적(질병)이 몸을 공격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자연의 경고음이다. 식욕이 없다는 것은 밥을 먹지 말라는 경고음이며, 고열이 난다는 것은 몸을 움직이지 말고 쉬라는 경고음이다. 당신이 밥을 먹지 않는 동안 여분의 에너지가 당신을 치료한다. 당신이 고열로 휴식을 취하는 동안 몸의 치유력이 발효된다. 질병은 당신을 해치려하는 것이 아니라 치료하기 위해 존재한다. 아파야 몸이 낫는다는 사고의 전환이 질병치료의 첫걸음이다.

암은 질병이 아니다
질병에는 7단계가 있다. 무기력증-독혈증-과민증상-염증-궤양-경화증-암의 순서로 진행된다. 그러나 이 모든 단계는 자연이 당신에게 주는 경고음이다. 6단계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당신이 경고음을 무시하고(약을 먹고) 경고스위치를 내린다면 마지막에 암으로 진행된다. 암은 세포가 미쳐버린 현상이다. 그러나 7단계에서도 당신에게는 희망이 있다. 경고음을 받아들이고 자연에 순응하기만 하면 된다. 몸속 쓰레기(독소)를 청소하기만 하면 된다.

몸속 쓰레기가 병을 만든다.
모든 병의 원인은 독소다. 따라서 아무리 심한 병(암)이라도 독소를 쓸어내기만 하면 병은 저절로 치료된다. 약물과 수술은 병을 키울 뿐이다. 그래서 신(자연)은 인간의 몸에 독소를 청소하는 장치(림프시스템)를 만들어 놓았다. 당신은 림프시스템이 하는 일을 돕기만 하면 된다. 몸속에 독소를 더 이상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독소를 쓸어내는 천연음식(과일과 채소)으로 림프시스템이 하는 일을 돕기만 하면 모든 병은 저절로 치유된다.

무릎을 탁 치게 하는 이야기들
이 책은 어려운 의학용어로 써지지 않았다. 몸의 자연치유 현상을 초등학생도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쉽게 써졌다. 수많은 예를 들어 설명했다. 본인 자신의 치유경험, 유방암에 걸린 여자를 살려낸 경험, 케네디 대통령의 아내였던 재클린 여사의 이야기, 저자 형님의 고혈압을 고쳐낸 이야기, 그리고 상업자본주의와 결탁한 현대의학의 어리석음 등을 저자 특유의 유머스러운 필체로 마치 영화를 보듯이 흥미롭게 펼쳐낸다. 뉴욕타임즈 장기 베스트셀러!



<밑줄 긋기>

 21
다른 사람들은 살을 뺐다는데 왜 나는 안 빠질까, 나한테 맞지 않으니 새로운 다이어트를 해볼까? 다른 사람들은 많이 먹어도 살이 안 찌는데 왜 나는 음식사진만 봐도 살이 찌는 걸까? 47가지나 되는 다이어트를 해봤는데도 어쩐 일일까? 왜 나는 살이 안 빠지는 지구상의 유일한 인간인 것일까?
 50
차의 외부를 아무리 깨끗하게 해봐야 차의 내부는 깨끗해지지 않는다. 물청소를 하고 광택을 내고 새 페인트를 칠해서 신형고급차처럼 보이게 해도 소용없다. 엔진오일을 바꾸지 않으면 굴러가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는 자동차와 사람의 몸은 하나도 다르지 않다.
 77
사람들은 암에 대해 오해하고 있다. 나는 이것을 깨우쳐주기 위해 이 글을 쓰고 있다. 암은 몸의 어느 부분에서 발견되더라도 그냥 암이다. 암세포는 ‘미친 세포’이며 몸의 어느 부분에서도 발견될 수 있다. 몸의 어느 장소에서 발견되느냐에 따라 이름이 달라질 뿐이라는 것이다.
 86
확실히 해두고 싶은 것이 있다. 질병은 결코 살금살금 몰래 다가와서 갑자기 당신을 무너트리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질병은 그런 식으로 갑자기 생기지 않는다. 질병은 당신이 당신의 몸을 오랫동안 학대하고 무시한 결과로 발생한다. 1단계부터 7단계(암)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122
당신의 손가락이 베이면 그 에너지가 즉각 그 사실을 알아차린다. 이때 아무런 주저함도 없이 피가 응고되기 시작해서 딱지가 생긴다. 딱지를 방패막이로 삼아서 피부가 스스로 치료하는데 딱지가 자연적으로 떨어지면 저절로 피는 더 이상 나오지 않게 된다. 뼈에 금이 가서 골절이 생기면 무엇이 치료할까? 당신은 깁스를 해서 팔을 어깨에 메지 않아도 된다. 당신의 몸이 지혜의 힘으로 치료한다.
 152
당신의 손가락이 베이면 그 에너지가 즉각 그 사실을 알아차린다. 이때 아무런 주저함도 없이 피가 응고되기 시작해서 딱지가 생긴다. 딱지를 방패막이로 삼아서 피부가 스스로 치료하는데 딱지가 자연적으로 떨어지면 저절로 피는 더 이상 나오지 않게 된다. 뼈에 금이 가서 골절이 생기면 무엇이 치료할까? 당신은 깁스를 해서 팔을 어깨에 메지 않아도 된다. 당신의 몸이 지혜의 힘으로 치료한다.
 168
나는 내 제안을 엄격하게 실천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실제적인 방법도 설명해주었다. 10일이 지나자 멍울이 조금 작아졌고 손으로 만져도 아픈 느낌이 없이 부드러워졌다. 다시 3~4주가 지나자 멍울이 호두알 크기에서 땅콩 크기로 줄어들었다. 그리고 다시 4주가 지나자 멍울이 사라졌다. 완전히 사라졌다는 말이다! 그녀는 다시 진단을 받았고 가슴에 멍울의 흔적조차 발견되지 않았다.
 236
어찌하여 전지전능하신 신께서는 아무 쓸모없는 맹장을 만드셨을까? 어찌하여 신께서는 우리 몸의 가장 복잡한 기관인 장기 속에 슬픔의 원인이 되는 맹장을 대충 넣어 꿰매셨을까? 과거의 엘리트 의사들은 이 질문 속에 편도선까지 포함시켰을 것이다. 그들은 과거에 편도선과 맹장을 쓸모없는 신체의 일부분이므로 잘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100여 년 동안 우리 자연위생학자들은 편도선과 맹장을 쓸모없다고 주장하는 완강한 믿음과 싸움을 계속해왔다.
 283
엉망진창으로 황폐화된 몸을 극복하기 위해서 그녀는 세 가지를 실천했다. 첫째로 음식을 통제해서 독소를 완전히 제거했으며, 둘째로 그녀의 모든 음식에서 동물성 음식을 제거했고, 셋째로 그녀의 마음을 완전히 긍정마인드로 바꾸었다. 이 결과는 ‘미쳐버린 세포’를 정상으로 회복하는데 관심이 있는 당신에게도 똑같은 결과를 줄 것이다. 아무런 희망도 없이 죽음의 문턱까지 갔던 가녀린 여성에게 일어난 일은 이 책이 주장하고 있는 ‘평생 질병없이 사는 법’과 완전히 일치한다.
 328
나는 앞에서 호두만한 멍울이 가슴에 생겨서 병원을 찾았던 여성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다. 그녀는 누가 구해주었는가? 오랜 시간과 엄청난 돈과 복잡한 이론으로 무장한 의사와 병원이 치료했던가? 아니면 단순하기 그지없는 모노다이어트가 치료했던가? 과일과 채소가 그녀를 치료하지 않았던가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