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11-10 10:16
너무 멀리 왔다
 글쓴이 : happy
조회 : 2  

저자 김남극|실천문학사 |2016.07.21

너무 멀리 왔다


실천시선 244권. 김남극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시인은 첫 시집 <하룻밤 돌배나무 아래서 잤다>를 통해 '오지(奧地)의 시학'이라고 명명할 수 있을 만큼 우리가 지나쳐버린, 혹은 잊고 있었던 하나의 세계를 재현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망연히 쓸쓸히 고요히' 라는 부제를 붙일 법한 이번 시집에서 김남극 시인은 주변적 삶에서 비롯되는 감정과 자신의 일상을 반추하며 '중심'에서 비켜선 채 살아가는 존재, 중년에 접어든 한 사내가 세월의 흐름 앞에서 느끼게 되는 외로움과 쓸쓸함을 집약적으로 보여준다.

천천히 걷다가 어디서 만나봄직한 시인의 시들은 빠르게 움직이는 삶과 경쟁하지 않는다. 첨단의 감각을 앞세워 세상의 질서에 맞서는 불화의 시학도 아니고, 상식적인 이해의 근거를 뒤흔드는 사유의 시학도 아니다. 김남극의 시는 삶에, 일상에 가장 밀착되어 있으면서 그것들을 성찰의 대상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지금, 여기에' 가장 가까이 와 있는 시집이다


저자 : 김남극
저자 김남극은 강원 봉평에서 태어나 『유심』으로 등단했다. 시집 『하룻밤 돌배나무 아래서 잤다』가 있다.

목차

제1부

쌀을 쏟고는 11
돌배 씨 12
나는 어두워진다 14
슬픔들 16
랜드로바 구두 17
손그늘 18
새벽 세 시 20
상담 22
외벽에 걸린 것들 23
당시선(唐詩選) 한 권 24
어느 저녁 26
우리도 살아남았으면 합니다 27
영서지방 28
마흔다섯 30
빨래를 갠다 31
아내의 이사 32
순두부 34
숫돌 35
도토리묵 36
목낫 38
자귀와 피나무 함지 40
아버지 생각 42

제2부

겨울 45
겨울 숲에 들다 46
겨울 오후 48
하찮은 것들이 장엄해 보이는 50
11월 52
가을비 54
10월 56
놀러 와, 잎이 지는 날 58
저녁의 깊이 60
저 숲 61
고요와 살림을 차리겠네 62
여름 저녁 64
벚나무 길 66
꽤나무 68
박꽃이 피고 박이 매달리듯 70
봄 72
입춘 74
겨울, 꽃 76
늦가을 77
자작나무 수액을 마시다 78

제3부

산거(山居) 1 83
산거(山居) 2 84
산거(山居) 3 86
산거(山居) 4 87
산거(山居) 5 88
산거(山居) 6 89
산거(山居) 7 91
산거(山居) 8 92
산거(山居) 9 94
귀 96
늦봄 97
무릎 98
간편한 죽음들 99
불편한 유산 100
득안(得眼) 102
교산 옛집을 지나며 104
북천(北川) 생각 106
통영 여자 108
통영에서 110
너무 멀리 왔다 111
해설 고봉준 113
시인의 말 128


<출판사 서평>

아버지, 요즘 누가 시를 읽나요?

‘망연히 쓸쓸히 고요히’라는 부제를 붙일 법한 이번 시집에서 김남극 시인은 주변적 삶에서 비롯되는 감정과 자신의 일상을 반추하며‘중심’에서 비켜선 채 살아가는 존재, 중년에 접어든 한 사내가 세월의 흐름 앞에서 느끼게 되는 외로움과 쓸쓸함을 집약적으로 보여준다. “언젠가 어디에선가 한 번은 본 듯한 얼굴”을 시집 곳곳에서 만나게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천천히 걷다가 어디서 만나봄직한 시인의 시들은 빠르게 움직이는 삶과 경쟁하지 않는다. 첨단의 감각을 앞세워 세상의 질서에 맞서는 불화의 시학도 아니고, 상식적인 이해의 근거를 뒤흔드는 사유의 시학도 아니다. 김남극의 시는 삶에, 일상에 가장 밀착되어 있으면서 그것들을 성찰의 대상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지금, 여기에’ 가장 가까이 와 있는 시집이다.

랜드로바 구두 밑창이 갈라져 빗길을 걸으면 양말이 젖는다

그럴 때마다 그 구두를 신은 시간과 구두를 신고 걸은 길과 또 구두를 신고 함께 걸은 사랑하는 이의 상처가 생각나
갑자기 우울해진다
우울이 구두다
그러니까 나는 우울을 신고는
우울하지 않은 척 다니다가 끝내 내게 들킨 거다

구두 밑창을 갈러 가게에 들렀더니 새 구두를 사는 게 낫겠다는 대답을 들었다
나는 또 우울을 숨기고 살 수밖에
광택으로 우울을 가리고 살다가 또 양말이 젖고서야
그렇지, 그렇지 고개를 끄덕이며
어느 구석진 선술집에서 혼자 술을 마실 수밖에 없을 것이다

-「랜드로바 구두」 전문

낡고 닿은 ‘랜드로바 구두’를 통해 시인은 시간, 길, 사람 그러니까 삶에 대한 구체적인 생각에 붙잡힌다. 시인에게 구두는 우울과 같고 구두를 신고 다니는 ‘공산품화’ 된 인간의 삶은 자연히 ‘나는 어쩌다 이렇게 멀리 오게 된 걸까?’라는 실존적 물음과 연결된다. 이 우울한 질문의 시간은 “우울하지 않은 척”으로 위장된 허위의 시간을 중단시키고 ‘우울’에 연루되어 있는 중년의 진실을 드러내며 이 세계의, 사람의 내면을 나란히 응시하도록 만든다.

어느 저녁
친구 아버지 장지에 가서
운구를 하고 회다지를 하고 돌아와
술이 취해 자다가 일어났다

저녁빛이 방바닥에 조금 남아 있다
그늘이 더 넓다
그늘을 채우면서 사는 게 인생이라더니
그 그늘을 다 못 채운 친구 아버지는
조금은 더 쓸쓸했겠다

-「어느 저녁」 부분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죽음이라는 삶을 더 자주 고민하는 일이다. 김남극의 시에서 (몸으로)늙고 (마음으로)병들어 가고 있다는 정서는 주로‘저녁’‘밤’이라는 세계를 바탕으로 나타나는데 이때의 ‘어둠’은 black(黑)보다는 dark(玄)에 가깝다. 백(白)이 아니라 빛(光)을 전제로 하고 있는 것. 시인은 죽음(어둠, 우울, 슬픔)의 가운데에서도 삶을 돌아본다. 아픈 아내의 시간과 시험 공부하는 딸의 시간과 새벽에 잠에서 깨어나는 남편과 아버지의 시간 모두에 불쑥 침범하는 쓸쓸함을 시인은 고요히 응시한다. 그것이 마치 우리 모두가 알고도 속고 있는 삶이라도 되는 듯이.
망연히, 쓸쓸히, 고요히.
우리는 어느 저녁, 시집을 읽다가, 물을 수 있게 될 것이다. 인간의 삶이란 그저 저 세 단어로도 충분한 일이 아닌가.

시인의 말

미움과 용서라는 말을 생각하며 몇 년을 살았다. 세상살이가 어렵듯 미워하는 일도 용서하는 일도 쉽지 않다는 것을 몇 년 사이에 배웠다. 그 사이에 나는 소중한 사람들을 잃었다.
가진 게 없이 살다 보니 몸은 부지런한데 글은 게을러 나를 아끼는 사람들의 근심을 많이 샀다. 그분들의 근심이 이 시집의 근간일 것이다. 감사드린다.
시집을 세 권만 내면 번듯한 인생이란 생각을 한 지 10년이 지났다. 벌써 두 번째를 내고 있으니 칠 할은 잘 지나온 셈이다. 하지만 남은 한 권이 만만치 않으리라.
아직도 시를 잘 데리고 살 자신이 없다. 나를 떠나지 말기를. 애원하며 애원하며 창밖 빗소리 듣는다. 다 고맙고 또 고마울 따름이다.

    

<책 속으로>

새벽 세 시에 일어나 앉아
나는 왜 외롭나 생각한다

냉수를 한 모금 마시고
아이 방을 차례로 들여다보고
희미한 달빛에 잠든 얼굴도 들여다보고
이불을 덮어주고 나온다

아침이 먼 숲을 건너다보면서
아버지는 왜 잠을 설치는지 생각한다
아버지는 왜 혼자 소주를 마시는지 생각한다

오래전 연정이 얼룩으로 남은 시인의
첫 시집을 읽으면서

‘사랑이 저만치 가네’란 노래를 속으로 부른다
입 밖으로 나오면 큰일날 것 같아
노래를 꿀꺽 삼킨다

시집 한 권을 다 읽어도
창밖엔 별이 총총하다

---「새벽 세 시」중에서


큰아이가 새벽까지 시험공부를 하느라 책상에 앉아 있다

아버지 생각이 났다

새벽까지 시험공부를 하던 나를 슬쩍 보면서, 앞대로 나
가 대학을 가겠다는 나를 보면서, 새벽까지 남은 취기처럼
끈적끈적한 생활을 생각하면서

아버지는 아침이 오는 것이 두려웠을 것이다

내가 아비가 되고 나서야 아버지의 그

빼꼼히 열린 문틈 사이로 들여다보았을 어둠 속 아버지
의 눈동자를
자꾸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아버지 생각」중에서


면사무소 농지원부를 버리고
주민자치센터에 전입신고를 했다

내가 버린 오지가
저 히말라야 같은 산맥 너머에 있다

잠깐 가까운 곳으로 옮겨 살자고 했는데
너무 멀리 왔다

바람은 심하고 날은 궂고
아내는 자꾸 앓는다 
---「너무 멀리 왔다」중에서



아버지는 내게 준 게 없다고 생각한 날이 많다

유전자나 줬으니 그게 다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부귀영화를 받지 못했으니 나는 불행하다고 생각한 적이 많다

아버지는 내게 시를 주고 떠냈다

불편과 가난과 증오와 미련 같은 것들

아니면 연민과 저무는 청춘과 늙음의 자괴감 같은 것들

시를 주고 떠난 건 아버지의 의지가 아니다

그래도 자꾸 아버지는 시가 된다

이제 부귀영화를 남겨주지 못한 아버지가 묻힌 산을 자주 건너다본다

산벚꽃이 피거나 자작나무 낙엽이 들면 그 산쪽으로 자꾸 눈길이 간다

그 곳으로 눈길이 가기까지 참 많은 시간이 흘렀다 ---「불편한 유산」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