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6-10 21:12
깨져라 미학 유쾌하라 예술
 글쓴이 : happy
조회 : 35  

저자 이상현|학교도서관저널 |2015.11.19

깨져라 미학 유쾌하라 예술


『깨져라 미학 유쾌하라 예술』은 미학을 쉽고 체계적으로 설명한 미학 입문서다. 미학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을 위해 재미있는 강연 형식으로 미학에 대해 풀어놓은 책이다. 한옥연구가인 저자는 우리 감성으로 이해하는 미학 책을 쓰고 싶었다고 말한다. 이 책은 비교적 단순한 논리의 고전미학을 통해 복잡하고 어렵게 여겨지는 현대예술을 읽어낸다. 그리스, 로마 시대에 형성된 미학의 원형이 중세에 어떤 식으로 반복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이후 이어지는 현대 미학을 살펴보고 있다. 더불어 서양미학에서 자연을 대하는 태도가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자연주의가 예술작품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살펴본다. 고전미학과 자연주의, 이 두 가지 키워드를 이해한다면 누구나 현대예술을 보다 깊게 읽어낼 수 있을 것이다.


이상현

서울시립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들어가면서 집과 인연을 맺었다. 『용평리조트 30년사』 집필에 참여하면서부터 한옥에 구체적인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소설을 쓰는 작가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회사를 나왔지만, 한옥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현재는 한옥 연구가로 활동하고 있다. 한옥을 좀 더 깊이 이해하기 위해 한옥 목수 일까지 익혔다. 글을 쓰는 사람을 작가作家라고 하는데, 이를 한자 그대로 풀면 집을 짓는 이가 된다. 글을 쓰는 사람은 마음의 집을 짓고, 나무를 만지는 사람은 몸의 집을 짓는다. 작가로서 사람이 몸을 담는 집과 마음을 담는 집을 함께 짓고 있다.


한옥 개론서인 『즐거운 한옥읽기 즐거운 한옥짓기』를 2007년에 처음 출간한 이후, 어린이를 위한 한옥 책 『우리 한옥 고고씽』을 출간했고, 이후 한옥을 공부하는 틈틈이 ‘한옥과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이어 나가고 있다. 현재 한옥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고, 한옥의 아름다움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현재 개인 연구소인 ‘한옥연구소’를 운영하고 있고, 누리집에도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목차

● 여는 글

1강 비너스를 빚어 옷을 입히다
01 사제를 몰아낸 철학자, 예술을 낳다
02 아름다움은 내 마음에 있을까, 작품에 있을까
03 고전미학 한 묶음
미스코리아가 아름다운 이유│밤하늘의 별이 아름다운 이유│그리스인들이 사랑한 예술

2강 중세, 그리스를 꿈꾸다
01 세상은 기하학 속으로 숨어들고
거울 속 내 얼굴│비례와 기하학은 다른가
02 기하학 밖으로 나온 자연
아름다운 자연을 드러낸 비례│역동적인 그리스 조각은 어떻게 나왔을까│졸지에 거리로 나앉은 비례│예술의 꽃, 빛과 색

3강 고전미학으로 읽는 현대예술 1
01 현대회화를 잉태한 인상주의
철과 유리로 지은 건축, 그리고 밤을 밝힌 백열등│전혀 다른 그림을 그리다│고전주의의 막내, 현대예술의 장자가 되다│재료와 호흡하는 빛
02 세잔, 유럽을 넘어서다
기하학으로 살려 낸 물건의 성질│우리 몸도 생각한다│살과 살로 이어진 세계│뫼비우스 띠를 타고 도는 세상│길게 드리워진 플라톤의 그림자

4강 고전미학으로 읽는 현대예술 2
01 뿌리 깊은 미학
유럽인 내면에 흐르는 두 물줄기│신화 속에서 만나는 자연
02 현대미술과 고전미술 어떻게 이해할까
여전히 살아 숨 쉬는 소크라테스│형보다 색이 중요해진 현대미술│관념으로 도달한 진리
03 현대미술 읽어 내기
현대미술의 DNA│마티스, 현대미술의 문을 활짝 열다│기사를 사랑한 칸딘스키│빛을 따라간 말레비치│속도를 그린 자코모 발라│유물론으로 도달한 기하학, 엘 리시츠키│새로운 고전을 꿈꾼 몬드리안│저드, 관념으로 상품을 만들다

5강 고전미학으로 읽는 현대예술 3
01 유럽을 탈출한 화가, 베이컨
현대철학의 흐름을 탄 베이컨│춤 한번 추실까요? 시각에서 촉각으로
02 색으로 도달한 에너지, 이브 클랭
03 태풍의 눈이 된 피카소
현실 너머가 아닌 현실 아래로│피카소는 어떻게 흥행에 성공할 수 있었을까│내가 피카소를 이해할 수 없는 까닭은│피카소와 미술계의 술래잡기
04 수수께끼가 된 현대미술
05 예술 구출에 몸을 던진 철학자들
06 자연을 그린 잭슨 폴록

6강 고전미학으로 읽는 현대예술 4
01 숭고와 시뮬라크르
숭고의 정석, 칸트│정석을 꺾을 묘수, 하이데거의 숭고│플라톤을 뒤엎은 신의 한 수, 발터 벤야민│작품으로 읽는 오늘의 숭고│다시 고전 속으로
02 다시 태어난 칸딘스키와 마그리트
상사의 화가│은유의 화가│고전주의에 묶인 마그리트

7강 그림과 건축 사이, 공간
01 그림, 조각, 건축, 그리고 공간
02 우리 건축에서의 공간
세상을 보는 틀, 공간│우리가 세상을 보는 또 다른 틀, 마당│코라, 그리고 건축 공간
03 서양 건축에서의 공간
서양의 공간, 어항이거나 진공관이거나│서양 건축예술에서의 공간│니체의 움직이는 공간│하이데거의 존재를 위한 공간

8강 고전미학으로 읽는 건축예술
01 고전미학을 품은 건축
그리스 로마 건축│고전미학이 반복되는 중세 건축│르네상스 그리고 바로크
02 고전미학으로 읽는 현대건축
기하학을 향한 열정│빛을 꿈꾸는 예술가│현대건축의 3대 거장
03 건축에 있어서 해체주의
데리다의 해체주의│해체주의 건축에 숨은 고전미학│한옥에 숨은 해체주의적 요소



<출판사 서평>

미학을 쉽고 체계적으로 설명한 미학 입문서. 미학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을 위해 재미있는 강연 형식으로 미학에 대해 풀어놓은 책이다. 한옥연구가인 저자는 우리 감성으로 이해하는 미학 책을 쓰고 싶었다고 말한다. 이 책은 비교적 단순한 논리의 고전미학을 통해 복잡하고 어렵게 여겨지는 현대예술을 읽어낸다. 그리스, 로마 시대에 형성된 미학의 원형이 중세에 어떤 식으로 반복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이후 이어지는 현대 미학을 살펴보고 있다. 더불어 서양미학에서 자연을 대하는 태도가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자연주의가 예술작품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살펴본다. 고전미학과 자연주의, 이 두 가지 키워드를 이해한다면 누구나 현대예술을 보다 깊게 읽어낼 수 있을 것이다. 


미학을 알면 예술이 보인다!
고전미학으로 읽는 현대 예술의 모든 것

미학은 어렵고 낯선 학문인 걸까? 우리는 일상에서 수많은 아름다움을 경험하고 느낀다. 아름다운 자연 풍경, 전시회에서 만나는 예술작품, 일상생활에서 만나는 디자인 상품, 심지어는 타인의 얼굴에서까지 우리는 아름다움을 느끼고 평가한다. 예술을 이해하고 아름다움을 보는 안목을 키우고자 하는 욕구가 높아지고 있는 시대에, 미학은 대중적인 학문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 책은 그러한 미학을 일반인의 시각에서 최대한 이해하기 쉽게 풀어낸 책이다.

이 책의 저자는 미학 전공자가 아니다. 평범한 직장생활을 하다가 직장을 그만두고 한옥에 매료돼 현재는 한옥연구가로 활동하고 있다. 한옥을 연구하는 저자가 어떻게 서양 미학에 관한 책을 쓸 생각을 했을까? 답은 간단하다. 우리 미학이 사라지고 서양 미학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저자는 우리 정서와 논리를 공부하는 사람이 미학에 대해 설명한다면 독자들이 좀 더 이해하기가 쉽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한다. 그런 취지에서 쓰인 결과물이 바로 『깨져라 미학 유쾌하라 예술』이다. 미학이 어렵다는 편견을 깬다면 좀 더 유쾌하게 예술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는 뜻이 담긴 제목이다. 

저자는 비교적 논리가 단순한 고전미학을 이해한다면 복잡한 현대예술도 쉽게 읽어낼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현대예술에는 고전미학이 유전인자처럼 살아 숨 쉬고 있기 때문이다. 고전미학을 도구로 삼아 조각, 회화, 건축 등 다양한 예술작품을 새롭게 해석하는 책의 내용을 따라가다 보면, 나도 모르게 미학에 대한 이해가 높아질 것이다.

전공자가 아닌 일반인의 시각에서 풀어낸 미학 가이드
미학을 읽을 자유를 위하여!

이 책은 총 8개의 강의로 이루어져 있다. 1,2강은 그리스, 로마시대에 형성된 고전미학과 그것이 어떻게 중세와 현대로 이어지는지를 살펴보는 장이다. 고전미학에서 중요한 것은 자연을 바라보는 태도의 변화다. 자연은 이데아의 모방에 지나지 않는다는 플라톤의 철학부터 자연은 실체 그 자체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은 이후 미학의 흐름에 큰 영향을 미쳤다. 아름다움의 기준이 되었던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비례, 역동적인 그리스 조각, 빛을 중요하게 여겼던 중세 건축 작품을 보며 고전미학이 어떻게 예술작품에 적용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3~6강은 앞서 배운 고전미학을 바탕으로 현대예술을 보다 깊이 있게 읽어내는 장이다. 빛과 형태를 새롭게 창조한 인상주의 화가들부터 야수파, 입체파로 이어지는 예술가들과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메를로퐁티의 관점에서 이해하는 세잔의 작품, 현대철학을 작품으로 재현한 베이컨, 현대미술의 문을 연 마티스, 자연 속의 숨은 본질을 그린 몬드리안, 현대예술의 슈퍼스타 피카소 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새로운 시각으로 읽어낼 수 있다.

7~8강은 건축을 중심으로 풀어낸 미학에 관한 장이다. 칸트, 니체, 하이데거의 미학이 서양 건축에 어떻게 적용되었는지 살펴보는가 하면, 해체주의가 건축에 적용되는 과정을 현대건축가 프랭크 게리의 작품을 통해 이해한다. 현대 건축의 거장 3인(르 코르뷔지에,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미스 반 데어 로에)의 작품, 우리 전통건축과 서양 건축의 차이를 통해 공간 개념에 있어 문화적인 차이를 확인할 수 있다.

저자는 예술을 창작하고 감상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것은 미학 이론이 아닌 ‘내면의 자유’가 아니겠느냐고 말한다. 그렇다. 아름다움을 느끼고 이해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것은 바로 마음의 자유다. 이 책은 아름다움을 느끼는 마음의 자유를 확장하는 디딤돌이 되어줄 것이다.